오피니언

칼럼

Search: 6,874건

thumbimg

‘탐정업 관리법’ 제정으로 탐정업에 면사포 씌워주는 일 긴요
시민일보 2019.12.10
​김종식 한국민간조사학술연구소장결혼식 때에 신부가 머리에 써서 뒤로 늘이는 흰 사(紗)로 만든 장식품을 면사포(面紗布)라 한다. 고래의 전통에서는 ‘면사포를 썼다’는 자체로 결혼이 성사된 것으로 여기기도 할 정도로 면사포가 지니는 의 ...

thumbimg

[곽일천의 미국통신 15] 국민을 두려워하는 나라 미국
시민일보 2019.12.09
곽일천 서울디지텍고 이사장 사람을 평가하는 방법 중 하나가 무엇을 두려워하나 라는 질문에 어떻게 답하는지를 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 하겠다. 어떤 사람은 돈을 두려워하는 사람이 있고 어떤 사람은 자신의 명예가 더럽혀 지는 것을 ...

thumbimg

[오치우의 인물채집] 외로운 별에서 온 사람 박상훈 <한국노래강사협회장>편
시민일보 2019.12.05
“아,세상에헤어지고 싶어헤어지는사람이어디있습니까?”너무어린나이에'어머니와떨어졌다'는 말에'무슨사연이?'라는물음이채시작되기도전에성질있는부산사람말투로말을막는다.성깔있는남자다.박상훈!그의공식직함은사단법인<한국가요강사협회>회장이다.‘스테파노 ...

thumbimg

청소년단체활동이 필요한 까닭?
시민일보 2019.12.05
안병일 명지대학교 객원교수청소년기에 청소년단체 활동을 통해 제4차 산업혁명시대에 걸 맞는 청소년상 구현을 위한 사회적 자본을 능동적으로 형성하고 축적.활용할 수 있다는 점은 상대적으로 같은 시기에 청소년단체 활동에 대한 참여경험이 없 ...

thumbimg

해리스 대사를 얕보지 말라!
시민일보 2019.12.03
조갑제 조갑제닷컴 대표작년 12월11일 밤 한미우호 협회가 주최한 '한미우호의 밤' 모임(남산 힐턴 호텔)에서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는 미리 준비한 원고를 읽은 축사를 통하여 뼈 있는 몇 마디를 남겼다. 그는 대사관에서 열린 어떤 ...

thumbimg

탐정업 실명화 어떤가? ‘OOO 탐정업사무소’라는 위엄이 주는 믿음
시민일보 2019.12.01
김종식 한국민간조사학술연구소장세계적으로 ‘탐정(업)’이란 특정 문제의 해결에 유용한 정보나 단서·증거 등 자료를 수집.제공하는 서비스업을 말한다. ‘사실관계파악’에 관한한 ‘민완형사’의 역량에 뒤지지 않으나 권력없는 임의적 직업이라는 ...

thumbimg

[곽일천의 미국통신 14] 법아래 미국정치, 법위에 한국정치
시민일보 2019.12.01
곽일천 서울디지텍고 이사장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하원 탄핵조사가 마무리 되어가며 어떤 조항으로 탄핵을 추진 할 것인지에 대한 법적 검토가 언론을 통하여 공개되고 있다. 이에 준해 하원이 탄핵 기소문을 작성하고 표결로 정식 탄핵주문 ...

thumbimg

[오치우의 인물채집] 부처도 아인쉬타인도 무시하는 여자 신영금편
시민일보 2019.11.27
''색에 목숨을 걸었다!''''그녀는 색에 목숨을 걸었다!'' 고 말했다. 어쩌라고!'색즉시공 공즉시색!'부처는 '색은 실체가 없는 공이니, 현상세계의 색이 영원히 존재하는 실체일 것이라고 생각하는 미혹에서 벗어나서 본질을 바라보아야 ...

thumbimg

[곽일천의 미국통신 13] 미국대통령의 나이
시민일보 2019.11.25
곽일천 서울디지텍고 이사장 최근 트럼프대통령이 병원 검진을 연이어 받은 것이 알려 지면서 건강이상설이 나돌았다. 트럼프대통령은 나이가 70중반이 된 우리로 말하면 할아버지이다. 만약 비교적 젊은 나이의 대통령이었다면 병원 진단 ...

thumbimg

[오치우의 인물채집] 대한민국 화장품의 마이다스 유병성편
시민일보 2019.11.20
''나는 애국자가 되고 싶은 사람 입니다. 그런데 지금,안중근의사처럼 나라를 위해 총을 쏠 수도 없는 시절이니 한국화장품 수출해서 세금많이 내는게 내가 할 수 있는 애국이고 존경하는 아버지 가르침대로 많은 사람을 먹여 살리는 일 이 ...

thumbimg

[곽일천의 미국통신 12] 미국에는 없는 것, 한국에는 있는 것(버스에서 라디오 틀기)
시민일보 2019.11.19
오래 전 미국인이 한국을 다녀가면서 한 말이 생각난다. 한국에서는 버스를 타면 운전기사의 취향에 따라 라디오를 틀고 버스에 탄 승객들은 싫던 좋던 기사가 택한 라디오를 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 당시 이 이야기를 듣고 제자들에게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