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어떻게든 교섭단체로 복원 할 것”자유선진당, 창조한국당, 무소속 의원 접촉할 듯
자유선진당 심대평 대표가 탈당을 선언한 가운데 선진당과 창조한국당과의 공조로 만들어진 원내교섭단체 ‘선진과 창조의 모임’의 의석수가 19석으로 줄어들어 교섭단체지위를 상실하게 되면서 원내교섭단체로서의 지위 확보 여부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자유선진당 이상민 정책위의장은 1일 오전 YTN라디오 ‘강성옥의 출발 새 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소수정파로서 지금까지도 어려웠는데 더욱 큰 제약과 위축을 받게 됐다”며 “교섭단체에 대한 부분에 대해 어떻게든 보강을 해서 다시 교섭단체로 복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그 과정(교섭단체로의 복원)이 쉽지는 않을 것”이라며 “설상 교섭단체가 안 된다 할지라도 각 상임위의 의원들을 통해, 또 예결위 활동을 통해, 정치적 활통을 통해 결집된 힘을 보이면 지금 위기가 오히려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낙관적인 견해를 밝혔다.

자유선진당은 교섭단체 복원 방안으로 의원 영입을 고려중에 있다.

이에 대해 이 정책위의장은 “창조한국당의 유원일 의원이 아직 교섭단체에 합류를 안 하고 있어 그분과의 접촉이나 창조한국당과의 협의가 필요할 것 같다”며 “그 이외 무소속 의원들과도 같은 취지로 교섭단체를 공동구성 하는 데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선진당은 창조한국당 유원일 의원과 더불어 같은 충청지역의 무소속 이인제 의원을 포섭 대상으로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정책위의장은 9월 정기국회 시작과 관련, “(선진과 창조 모임을) 이명박 정권이 제일 소수 제3교섭단체로서 눈앞에 가시같이 여겼을 것”이라며 “교섭단체 구성이 깨지게 되면서 제일 좋아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그는 심 대표의 탈당 이후, 이준원 공주시장, 최흥묵 계룡시장, 유한식 연기군수가 탈당하는 등 탈당 도미노 현상이 번지고 있는 것에 대해 “공주, 연기는 심 대표의 지역이고 계룡시 일부 시장과 그쪽 의원들이 그랬지만, 대부분의 저희 당 의원들은 동요하지 않고 있다”며 “다만 심 대표가 느닷없이 탈당을 해서 매우 당황스럽고 안타까워 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수호 기자 msh@siminilbo.co.kr

문수호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