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윈父子 우승

시민일보 / 기사승인 : 2003-12-08 17:44: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오피스디포 골프대회 미국 시니어프로골프 투어의 강자 헤일 어윈이 아들 스티브 어윈과 짝을 이뤄 제9회 오피스디포 부자(父子)골프대회에서 우승했다.

어윈 부자는 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챔피언스게이트의 인터내셔널골프장(파72)에서 스크램블 방식으로 치러진 대회에서 2라운드 합계 21언더파 123타로 ‘황금곰' 잭 니클로스 부자를 1타차로 제치고 20만달러의 우승 상금을 받았다.

아들 잭 니클로스 주니어와 함께 출전한 니클로스는 마지막홀에서 4.5m 이글 퍼트에 실패, 아쉽게 준우승에 머물렀다.
한편 비제이 싱은 13살 난 아들과 함께 12언더파 60타를 합작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