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여성위, 지역구 30% 의무 등 요구

관리자 / / 기사승인 : 2011-07-04 13:20: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민주당 전국여성위원회는 4일 수도권 및 호남 등 당선가능지역을 포함해 '지역구 30% 여성 의무할당', '전략공천의 50% 여성할당', '당내 경선 시 20% 가산점 부여' 등을 요구했다.

여성위는 이날 당 개혁특별위원회의 공천개혁안과 관련, "여성 정치참여 확대는 민주정부 10년의 계승과업이자, 현 시기 최대의 정치개혁과제"라며 이같이 지역구 여성 의무할당제 등의 도입을 촉구했다.

여성위는 "유권자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여성이 정치영역에서는 15%의 대표성밖에 갖지 못하는 현실을 변화시키는 것이야말로 최대의 정치개혁과제"라며 "2006년 지방선거, 2008년 총선, 2010년 지방선거에서 열린우리당, 통합민주당, 민주당의 여성공천은 오히려 보수적인 한나라당보다 못하다는 것이 여성공천에 대한 여성계의 평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여성위는 "성평등을 주도해왔다고 자부하는 민주당이 과연 무엇으로 여성유권자의 마음을 움직일 것인지 고민해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또 "2003년 열린우리당부터 '여성공천 30% 할당 권고조항'이 있었으나, 우리당은 지역구에서 여성후보들을 공천하려는 노력을 하지 않았다. 그 결과 민주당의 지역구 여성 국회의원은 단 4명"이라며 "8년째 잠자고 있는 '여성 30% 할당 권고조항'을 '의무조항'으로 개정하는 것이야말로 여성유권자들의 마음을 움직일 주요 카드"라고 주장했다.

이어 여성위는 "정치개혁과 여성의 정치참여 확대는 따로 있지 않다. 여성의 정치참여 확대 그 자체가 '진보'이며 '개혁'이라면서 "민주진보개혁세력의 집권플랜은 여성의 정치참여 확대로부터 시작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한편 민주당 개혁특위는 이 같은 여성 정치참여 확대방안과 관련, 경선에서 여성 의무공천 비율의 적용 가능성 및 현역·전직 의원 간 형평성 등의 문제를 두고 이견을 보이고 있어 논의 과정에 진통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영란 기자 joy@siminilbo.co.kr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