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전시/영화
조승우, 뮤지컬 조로 ‘타이틀롤’“박칼린선생님이 적극 권유했다”

“오래 전에 박칼린 선생님이 제게 조로를 맡으면 잘할 것 같다는 말씀을 해준 적이 있습니다.”
뮤지컬 ‘조로’의 타이틀롤인 조승우(31)는 11일 “쓸데없이 정의로움이 넘칠 때가 있기는 하지만, 내게 조로 같은 정의로움이 있는지 아직까지는 잘 모르겠다”며 웃었다.

가면을 쓰고 망토를 두른 채 악당을 물리치는 조로는 영국 통속소설 작가 존스턴 매컬리에 의해 탄생했다.
자신이 태어난 상류 계급을 떠나 독자적이면서도 자유로운 인생을 살아가다 라몬의 악행으로 고통 받는 민중을 구하기 위해 돌아오는 캐릭터다.

아버지의 복수와 고향 사람들을 지키기 위한 여정을 통해 자기 자신을 찾아 간다.

조승우는 예전 ‘헤드윅’에 함께 출연한 배우이자 이번 작품의 공동 프로듀서를 맡은 재키의 추천으로 ‘조로’에 출연하게 됐다.

“군복무하기 전부터 재키 형이 좋은 작품이라며 ‘조로’에 대해 알려줬다”며 “조로의 이니셜인 제트(Z)가 너무 좋아 군대에서 단 내 명찰의 조(cho)를 조(zo)로 바꾸기도 했다”고 알렸다.

“지킬앤하이드에서도 함께 한 연출자 데이비드 스완에 대한 100% 믿음도 있었다”며 “조로 같은 무게감 있는 쇼뮤지컬을 해보고 싶었다”고 전했다.

상대역 ‘루이사’를 맡은 조정은(32)은 친구 사이다. “조정은과는 지킬앤하이드 때도 연인으로 호흡을 맞췄다”며 “연기는 연기니까 어색함 없이 잘 되더라”며 즐거워했다.

‘지킬앤하이드’와 ‘조로’ 등 주로 시대극에 출연했다. “낭만적인, 특히 옛것에 대한 향수가 강하다. 타임머신을 타게 된다면 미래보다는 과거로 가고 싶다.”

영화 ‘퍼펙트 게임’에도 출연 중인 조승우는 “영화는 8월이면 내 촬영 부분이 모두 끝난다”며 “출연했던 지킬앤하이드나 헤드윅처럼 이번 작품도 국내 초연인데 미리 캐릭터에 대한 그림을 구상해놓으면 좋지 않더라. 연출자를 100% 신뢰하면서 조로 캐릭터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조로 역에는 조승우와 함께 박건형(34), 김준현(34)이 트리플캐스팅됐다.

어드벤처 뮤지컬을 표방하는 ‘조로’는 ‘위 윌 록 유’, ‘킹 & 아이’ 등의 뮤지컬로 유명한 크리스토퍼 렌셔 연출로 첫선을 보였다. 2008년 7월15일 웨스트엔드 게릭시어터에서 개막, 1주 만에 25만5000파운드(약 5억1000만원)의 수익을 올리며 게릭시어터 박스오피스 최고기록을 경신했다. 이후 런던에서만 31만명이 관람, 1100만 파운드(약 195억원)를 벌어들였다.

스릴 넘치는 검술과 천장을 넘나드는 스턴트 아크로바틱이 눈길을 끈다. 특히, 스페인 전통춤인 플라멩코와 전통 플라멩코 리듬에 현대적인 팝 선율을 가미한 ‘집시킹스’의 음악이 일품이라는 평이다.
한국 공연의 연출은 ‘지킬앤하이드’ ‘스팸어랏’의 데이비드 스완이 맡았다. ‘미스 사이공’ ‘서편제’ 등에 참여한 음악감독 김문정씨가 힘을 보탠다.

스완은 “조로라는 캐릭터는 다른 사람 같으면 감히 용기를 내지 못하는 상황인데도 과감히 나설 줄 안다. 재치가 넘치는 총명한 캐릭터”라며 “이번 캐스트는 이런 조로를 보여줄 수 있는 멋진 배우들로 구성됐다”고 만족스러워했다.

프로듀서인 쇼팩 송한샘 대표는 “지금까지 조로를 공연한 10여개국 중 한국만 자체 개발을 허락받았다”며 “우리나라의 프로덕션이 인정을 받은 셈이다. 원작을 크게 벗어나지 않은 선에서 각본을 고치거나 음악을 추가해 한국적인 색깔을 보여줄 것”이라고 다짐했다.

“주조연 배우만 신경쓰고 앙상블을 고려하지 않은 작품들이 있는데 우리 뮤지컬은 앙상블의 힘도 보여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디에고가 조로로 변신한 것을 모르고 디에고와 조로를 동시에 사랑한다는 데 괴로움을 느끼는 루이사로는 뮤지컬배우 구원영(32)이 더블캐스팅됐다. 디에고를 질투하면서 권력을 얻기 위해 어떠한 행동도 서슴지 않는 라몬은 뮤지컬배우 문종원(32)과 최재웅(32)이 번갈아 연기한다. 뮤지컬배우 김선영 이영미 김봉환 박성환 등이 출연한다.

‘조로’는 11월4일부터 2012년 1월15일까지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뮤지컬전용극장에서 공연한다. 블루스퀘어 개관작이다. 3만~13만원. 행복나눔재단·쇼파크·쇼팩. 02-548-1141

관리자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리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