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담은 '천사의 섬…' 展 열어

황승순 기자 / 기사승인 : 2012-08-15 17:34: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한국 미술계의 저명한 미술평론지 '미술과비평'은 바다와 1004개의 섬으로 이루어진 전남 신안군의 우이도, 비금도, 도초도를 2박3일간 일정으로 스케치 투어와 세미나를 개최한 후 이를 예술적으로 승화시키기 위해 오는 15일부터 7일간 일정으로 서울 한전아트센터 갤러리에서 '천사의 섬을 그리다'전을 연다.

오는 21일까지 이어지는 전시행사는 신안군의 후원과 미술과비평(대표 배병호)의 기획을 통해 지난 5월말 우이도와 비금도, 도초도를 방문한 50여명의 국내 미술계의 원로, 중진작가들의 스케치 투어를 통해 제작된 작품, 사진, 예술인들의 합작품 등 200점이 선보이게 된다.

전시를 비롯해 신안군은 수화 김환기화백의 고향 안좌도에 미술관 건립과 함께 예술의 섬을 조성하고 있으며, 다양한 미술단체들과 여러 섬들의 모습을 화폭과 사진에 담는 전시행사 등을 지원하는 등 신안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리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우리나라의 다도해 비경의 아름다움과 소중함을 담아내는 데 열정을 갖고 작품에 임하는 작가들의 회화, 조각, 사진 등 다양한 예술장르로 대중들에게 생생한 바다와 섬의 현장성을 전한다.

신안=황승순 기자 whng04@siminilbo.co.kr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