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7호선 개통 1주년 - 경기 부천시 김만수 시장 인터뷰

문찬식 기자 / 기사승인 : 2013-10-27 23:36: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하루 승차인원 5만여명 눈앞, 수년내 '흑자운행' 가능할 것"

▲ 김만수 시장이 지하철 7호선 연장구간 개통 1주년을 맞아 그동안의 성과와 앞으로의 추진 방향을 설명하고 있다.
[시민일보] 김만수 부천시장은 지하철 7호선 연장구간 개통 1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27일 새벽 첫 차를 운전하는 정종호 기관사와 부천관내 6개 역장에게 꽃목걸이와 꽃다발을, 첫 차 이용승객 180명에게 꽃송이를 나눠주는 행사를 열었다.


김 시장은 이 자리에서“시민들이 더욱 안전하고 편리한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도록 부천시청역과 까치울역에 에스컬레이터 추가 설치, 배차 간격 조정 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시장의 이날 행사는 지하철7호선 연장구간이 개통 1주년을 맞았기 때문.


이에 따라 시민일보는 김 시장을 만나 부천시민의 대표적 발로 급부상하고 있는 지하철 7호선 연장구간 전반에 걸친 시책 방향을 들어봤다.


다음은 김 시장과 가진 일문일답 형식의 인터뷰 전문이다.


- 지하철 7호선 연장구간 개통 1주년을 맞은 소감은.


27일은 지하철 7호선 연장구간이 개통된 지 1년이 되는 날이다. 시민들의 덕분에 7호선이 첫 돌을 맞을 수 있었다. 이를 시민들과 함께 축하하고 기쁨을 함께 하고 싶다.


지난 1년 동안 7호선은 부천시민의 생활패턴을 바꾸었고 자산 가치를 상승시켰다. 직장인들은 출 퇴근 시간이 줄었으며 역 주변의 공시지가를 올리고 주말에는 나들이가 편리해지는 등 많은 변화를 가져왔다.


이와 함께 부천시는 시민들의 편리한 이용을 위해 까치울역과 부천시청역에 에스컬레이터 추가 설치를 검토 중이다.


- 7호선 역세권 공시지가 평균 7.9% 상승했다고 했는데.


지하철 7호선 연장구간 개통 1년, 부천의 자산가치가 올랐다. 2013년 개별공시지가 심의 결과 지하철 역세권 땅값이 7.9% 올랐다. 지하철 7호선 개통으로 전 지역이 교통의 편리성과 접근성이 좋아져 역세권을 비롯해 인근 지가가 상승한 것으로 분석됐다.


원미구 신중동역 인근의 부동산 관계자들은 전에는 이 지역이 중동신도시에서도 외곽이여서 다른 지역 아파트에 비해 3.3㎡당 2~3000만 원이 낮았다. 그러나 지금은 차이가 없다. 7호선 개통 효과다며 중동 위브더스테이트를 비롯한 인근 상가단지의 공실도 줄어드는 추세라고 말했다.


- 출퇴근 시간이 대폭 줄었다는데 구체적으로 설명한다면.


실제로 서울 상도동에 사는 최승아(41) 씨는 부천시청역 근처의 직장을 다닌다. 아이 둘을 키우는 직장맘인 최 씨는 이곳으로 출퇴근 하는 것이 매우 어려웠다. 출퇴근길이 보통 1시간50분이 넘게 걸렸다는 것이다.


하지만 지하철 7호선 연장선이 개통된 이후 차를 두 번 씩 갈아타며 1시간 50분이 걸리던 출근길이 지하철 한번에 50분으로 줄어 집에서 아이들과 함께할 수 있는 시간이 2시간이 늘어났다는 것이다.


최 씨 외에도 많은 이들의 출, 퇴근길이 편해졌다. ‘콩나물시루’, ‘지옥철’이라 불렸던 경인전철의 이용수가 20%가 줄어들면서 혼잡함이 개선됏다. 또 경인고속도로와 경인국도의 정체가 줄어드는 등 교통 분산 효과도 가져왔다.


- 부천시민들이 7호선 타고 서울 도봉산 간다 무슨 말인가.


7호선이 주말의 여가생활을 바꾸어 놓았다. 지하철을 타고 1시간30분 정도 가면 서울 동북쪽의 도봉산과 수락산을 갈 수 있기 때문이다.


주변의 원미산도 부천종합운동장역을 이용하면 전보다 훨씬 쉽게 간다. 인천의 계양산도 중동에서 출발할 때 7호선과 인천지하철을 타면 버스를 탈 때 보다 약 10분 정도 시간이 단축됐다.


- 적자 운영 조만간 벗어날 것으로 전망했는데 방안은.


지하철 7호선이 1년 간 거둔 성적은 매우 놀랍다. 서울지하철 운영사례를 보더라도 그 유례를 찾을 수 없이 이용시민이 늘었다.


인천 구간을 포함한 연장선 전체 승객수송 현황은 개통초기(2012년10월) 하루 평균 8만884명에서 2013년 9월 현재 9만3584명으로 개통초기 대비 일평균 약 1만2000여 명(15.7%)이 증가했다.


적자운영으로 부천시 재정에 부담을 줄 것이라는 우려도 거의 사라졌다. 지하철7호선 부천구간의 운영 손익분기점을 1일 승차인원 5만5000명으로 추산한다.


9월 현재 역별 평균 1일 승차인원은 까치울역 4278명, 부천종합운동장역 4662명, 춘의역 6212명, 신중동역 1만1218명, 부천시청역 9825명, 상동역 1만1014명으로 총 4만7209명에 달한다.


이런 추세라면 수 년 내에 흑자로 돌아설 전망이다. 현재 지하철 7호선 연장구간의 운행간격은 출근 시 6분, 퇴근 시 8분, 평시 12분이다.


부천의 7호선 구간은 까치울역, 부천종합운동장역, 춘의역, 신중동역, 부천시청역, 상동역의 6개역 7.39㎞구간이다. 이 구간의 운영은 운영협약에 의거 서울도시철도공사에 위탁운영하고 있다.


- 까치울역 등에 에스컬레이터 추가 설치를 검토 중인데?


7호선 연장구간 중 경사가 급하고 긴 계단으로 시민의 불편사항이 많았던 까치울역과 부천시청역에 에스컬레이터를 설치를 검토하기로 했다. 조사결과 부천시청역은 역사 깊이가 약 14.5m로 내려가는 계단으로 길이는 30~40m, 경사도는 30도로 돼 있다.


이에 시는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지하철 7호선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에스켈레이터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서울도시철도공사에 자문한 결과 부천시청역과 까치울역에 추가 설치가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았으며 설치 방안을 모색 중이다.


지하철 7호선 연장구간 개통 1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27일 새벽 첫 차를 운전하는 정종호 기관사와 부천 관내 6개 역장에게 꽃목걸이와 꽃다발을, 첫차 이용승객 180명에게 꽃송이를 나눠주는 등 시의 계획을 설명했다.


이와 함께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리한 지하철 이용을 위해 에스컬레이터 추가 설치 검토 등 시설개선을 위해 노력하는 한편 배차 간격도 줄이기 위해 도시철도공사와 협의 중이라는 점을 자세히 설명했다.


문찬식 기자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