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보건소가 확 달라졌어요

서예진 / syj08@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4-03-12 15:12: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차 진료실 재배치… 민원실 추가 설치도

[시민일보= 서예진 기자]서울 용산구가 1차 진료실과 검사실을 같은 층에 재배치하고 보건소 민원실을 추가로 설치하는 등 '구민 맞춤형 원스톱 보건 민원 행정'을 선보인다.


용산구 보건소는 기존에 지상 1층에 있었던 1차 진료실을 지하 1층으로 이전해 1차 진료실과 결핵검진실, 임상병리실, 영상의학실 등 각종 검사실을 오가는 동선을 최소화했다. 지하 1층에 있던 대사증후군 관리센터와 영양상담실은 지상 1층으로 재배치했다. 또한 보건소 민원실을 지하 1층에도 추가 설치하고 12일부터 기존 지상 1층 민원실과 함께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그동안 1차 진료실은 지상 1층, 각종 검사실은 지하 1층에 위치해 보건소를 이용하는 노인들을 중심으로 큰 불편을 호소해왔다.


이에따라 보건소는 구민들의 접근성과 편의를 높이는 데 초점을 두고 공간 재배치에 나섰다.


이번 공간 재배치로 내과 진료와 각종 검사, 건강검진 등을 한 층에서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또 접수와 수납도 한결 편리해졌다.


앞으로도 용산구보건소는 진료 위주의 단순 보건 서비스를 탈피해 구민의 건강 관리와 질병 예방을 위한 공공보건서비스 제공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성장현 구청장은 "이번 진료실 재배치와 민원실 추가설치를 통해 용산구민들이 좀더 편리하게 1차 진료, 건강검진, 상담을 할 수 있게 됐다"며 "용산구 보건소는 앞으로도 구민이 원하는 맞춤형 보건서비스 제공을 위해 더욱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