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천차만별 지도원정년 일원화 논의구청장協 안건채택 전망
  • 시민일보
  • 승인 2001.09.27 14:38
  • 입력 2001.09.27 14:38
  • 댓글 0
【속보】서울시내 구청들이 행정자치부 표준조례안을 어겨가며 고용직 공무원인 지도원들의 정년을 과도하게 낮춰 잡고, 이를 개선해 달라는 요구를 묵살하고 있다는 본보 기사와 관련, 지도원들의 정년 문제가 서울시 구청장협의회 공식 안건으로 채택될 전망이다. <본보 336호(9월13일자) 사회면 참조>

지난 26일 마포구청에 따르면, 노승환 구청장은 25일 자치노조 간부들과 면담을 갖고 구청별로 들쭉날쭉한 지도원 정년 문제를 서울 구청장협의회 공식 안건으로 채택, 논의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중구에서도 이 문제를 공식 논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지도원들의 정년문제가 구청장협의회에서 공식적으로 다뤄지기는 이번이 처음으로, 구청별로 50~57세로 제각각이던 지도원들의 정년이 합리적으로 조정되는 계기가 될것으로 보인다.

지도원들은 예전에 경찰서에서 일하던 ‘방범지도원’들이 전신이며, 지난 96년 각 구청으로 이관, 구청마다 6~70여명이 근무하고 있고, 현재 평균 나이는 48세로, 대부분 50세 전후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자치노조는 이들이 중심이 된 고용직 공무원들의 노조로, 현재 서울지역에서는 강서·영등포·관악·동작·용산·마포·서대문·강북·종로·송파구에 결성돼 있다.
/서호성기자 seogija@seoul-ilbo.com

시민일보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