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칼럼
송탄상수원보호구역 해제돼야
  • 오왕석 기자
  • 승인 2015.08.30 15:29
  • 입력 2015.08.30 15:29
  • 댓글 0
   
▲ 오왕석 기자
[용인=오왕석 기자]경기 용인시는 1979년 송탄상수원보호구역이 지정된 이후 36년 동안 평택시와 갈등을 빚어왔다.

갈등의 골이 점점 깊어지며 이제는 곪아 용인시민들이 나서 대규모 집회를 준비하는 등 갈등의 골은 점점 깊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1979년 송탄상수원보호구역(면적 3.859㎢)이 지정되면서 용인시 남사면과 이동면은 취수원으로부터 상류 10km까지 수도법에 따른 규제를 받고 있다.

이 때문에 7㎞ 이내는 폐수방류 여부에 관계없이 공장설립이 불가능하고, 상수원 보호구역 경계로부터 7∼10㎞ 구역은 폐수를 방류하지 않는 시설에 한해 평택시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하지만 평택시는 광역상수도공급이 가능함에도 불구, 비상시 미군기지 상수원으로 활용해야 한다는 이유 등을 들어 보호구역을 고집하고 있는 실정이다.

그러나 평택시의 이 고집에 납득이 안가는 대목이 있다.

진위천에서 흘러 들어가고 있는 평택호의 수질이다.

평택시는 보호구역이 해제되면 각종 난개발로 똥물이 흘러 내려와 진위천을 오염시킨다는 주장이다.

현재 평택호의 수질은 농업용수로도 공급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인데도 말이다.

한발 물러서 무조건적인 해제에 앞서 용인시는 광역상수도로 교체할 경우 용인시가 광역상수도 관망 개설비용 일부와 진위천 수질개선을 위한 비용을 부담하겠다는 뜻도 평택시에 전달했다.

하지만 평택시는 요지부동이다.

결국 참다 못한 용인시민과 정계가 나설 수밖에 없는 현실이 안타까울 뿐이다.

이제는 깊어진 골의 실마리를 풀고 양 시가 상생하는 방안을 대화를 통해 마련하면서 송탄상수원 보호구역의 조속한 해제를 기대해 본다.

오왕석 기자  ows@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