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 '묘법연화경 권 1, 2', '불정심관세음보살대다라니경' 유형문화재로 지정 예고

안훈석 기자 / 기사승인 : 2015-10-15 16:05: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장흥=안훈석 기자]전남 장흥군 묘덕사에서 소장하고 있는 ‘묘법연화경 권1, 2’와 ‘불정심관세음보살대다라니경’이 전라남도 유형문화재로 지정 예고됐다.

묘법연화경 권1, 2(妙法蓮華經 卷一, 二)는 조선 초기 왕실의 대군들이 후원해 1456~1460년 사이에 새긴 목판본이다.

경전에는 간행할 때 참여한 연판공, 각수, 교정을 본 사람과 경판 제작시에 참여한 공양주로 보이는 이름들과 직책, 숫자 등이 나열돼 있다. 중간에는 목판 보존을 위해 칠을 입히는 칠장도 확인할 수 있다.

이 판본은 국내에서 희귀한 법화경 목판본으로 왕실의 불교신앙 형태를 알 수 있는 귀중한 자료이며 인쇄상태도 매우 양호해 역사적, 학술적 가치가 큰 것으로 알려졌다.

불정심관세음보살대다라니경(佛頂心觀世音菩薩大陀羅尼經)은 조선초기 1425년(세조 7년)에 지방의 유력인이 호신용으로 판각해 휴대하면서 독송했던 다라니경 수진본이다.

이는 당시 불교신앙과 인쇄출판문화사의 특질을 이해하는 데 귀중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김성 군수는 “지역의 소중한 문화재가 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돼 자긍심을 느낀다”며, “문화재를 지역의 자산으로 인식하고 보존·관리하는 데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