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4.13 총선
<부산 북ㆍ강서갑> “새누리, 시민 기대 부응 못해” vs “부산에서 더민주는 그냥 하숙생”
  • 전용혁 기자
  • 승인 2016.04.07 12:00
  • 입력 2016.04.07 12:00
  • 댓글 0
더민주 전재수 후보, “지난 수십년간 새누리당에 기회줬지만 상처를 줘”
새누리 박민식 후보, “더민주 선거 때 반짝하고 조용, 무책임 한 것”


[시민일보=전용혁 기자]4.13 총선 부산 북ㆍ강서갑 지역에 출마한 새누리당 박민식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후보가 7일 지역 민심을 잡기 위한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먼저 더민주 전재수 후보는 이날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수십년간 부산시민들께서 새누리당에 기회를 주셨는데 새누리당이 부산 시민들의 기대에 부응하고 있는가”라고 질타했다.

그는 새누리당의 부산지역 공천 과정에 대해서도 “단한분의 (부산지역)현역 의원도 컷오프 없이 전부 본선에 진출했는데 이러한 공천이 없었다”며 “새누리당은 부산 시민들의 마지막 기대에도 상처를 준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부산 시민들께서 높은 정치적 의식을 보여주시리라 확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그는 최근 대구에서 출마한 새누리당 조원진 의원의 ‘박근혜 대통령 선물보따리’ 발언과 관련해서도 “가덕 신공항과 관련한 말도 안 되는 말씀을 하셨는데 부산의 새누리당 의원님들께서는 아무런 대응도 못하시고 겨우 한다는 것이 비박계 의원들만 모여서 의식 행위로 서약식만 했다”며 “우리 부산 시민들을 기만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같은 비판에 대해 새누리당 박민식 의원은 이날 같은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부산에서 더민주는 그냥 하숙생”이라고 꼬집었다.

박 의원은 “문재인 대표는 부산 시민을 무시한 처사라고 말씀하시는데 부산 시민을 무시했다는 문재인 대표야말로 부산을 무시한 분”이라면서 “새누리당이 잘못한 것도 많기는 하지만 새누리당은 못난 자식이고, 더민주는 선거 때 반짝했다가 그 다음에는 조용하다. 잘나고 못나고 할 것이 아니라 여기는(더민주는) 무책임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4년 전 (문 전 대표가)사상구에 출마해서 사상구 구민을 위해, 부산 시민을 위해 한 일이 무엇인가. 사상에서 인기가 너무 없다”며 “그러니까 이번에 (선거에)나와도 낙천이 거의 확실시되니까 불출마를 하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 부산에 비가 많이 오는데 작년 부산에 수해 난리가 났을 때도 문재인 대표가 뭘 했는가”라며 “당시 부산 시민들이 엄청나게 분노를 했다”고 질타했다.

그는 “어떻게 보면 우리는 못난 아들이라고 하면 더민주는 그냥 하숙생이다. 아무리 못나도 부모님을 아들이 지키고 모실 수 있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전용혁 기자  dra@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용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