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복지
"메르스 겪은 국민 절반 불안·우울 경험…"
  • 고수현 기자
  • 승인 2016.07.14 19:27
  • 입력 2016.07.14 19:27
  • 댓글 0
이동훈 성균관大 교수 논문
"전염병 발생 땐 '심리적 방역' 이뤄져야"

[시민일보=고수현 기자]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로 인해 당시 국민 절반이 불안, 우울 등 ‘정서적 디스트레스’를 경험한 것으로 연구됐다. 또한 국민의 95%는 ‘국가가 나를 보호해주지 못해 스스로 나를 지켜야 한다’고 생각했다.

성균관대 교육학과 이동훈 교수는 최근 한국심리학회지에 실린 논문 ‘메르스 감염에 대해 일반대중이 경험한 두려움과 정서적 디스트레스에 관한 탐색적 연구’에서 이 같은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는 메르스 사태가 진정 국면에 들어선 2015년 7월30일~8월7일 진행됐으며 29세 이상의 남녀 성인 450명이 설문에 참여했다.

설문 결과에 따르면 ‘국가가 나를 보호해주지 못해 스스로 나를 지켜야 한다’는 문항에 응답자의 95.6%가 ‘그렇다’고 답했다. 국가와 보건당국을 신뢰한다는 응답은 각각 28.2%, 24.9%에 머물렀다.

이는 2003년 급성호흡기증후군(사스) 발생 당시 홍콩의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와는 상반된 결과이다. 당시 응답자 80.3%는 사스가 다시 발생할 경우 ‘국가가 상황을 통제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응답했다.

논문은 “이런 상반된 결과는 세월호 참사에 따른 불안이 남은 상태에서 발생한 메르스 사태에서도 국가가 초기 대응에서 실수를 반복해 국민 불안이 가중되고, 국가로부터 보호를 기대할 수 없다는 불신이 더욱 확고해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메르스 발생으로 자신 또는 가족이 메르스에 감염될 수 있다는 두려움을 느꼈다’고 답한 비율은 90%에 달했다.

반면 홍콩 연구에서 자신 또는 가족의 사스 감염을 걱정한 비율이 49.3%로 이번 연구 결과의 절반 수준이었다.

국내 일반 대중의 메르스 감염에 대한 두려움을 방증하는 결과다. 논문에 따르면 응답자의 80.2%는 메르스 사태와 관련해 ‘통제할 수 없는 상황에 무력감을 느꼈다’고 응답했다. 불안, 우울과 같은 ‘정서적 디스트레스’를 경험했다고 밝힌 이도 46%였다.

‘국가가 나를 보호해주지 못해 스스로 나를 지켜야 한다’고 인식하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개인과 가족 감염의 두려움을 경험할 확률이 4.9배, ‘내가 통제할 수 없는 상황에 무력감을 느꼈다’고 인식하는 이들은 5.1배 높았다.

응답자들이 메르스 관련 정보를 수집할 때 가장 자주 이용한 매체는 신문, 방송 등 전통 매체가 아닌 인터넷(66.2%)이었다. 신뢰도 역시 인터넷(79.8%)이 가장 높았다. 또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대한 신뢰도도 71.3%로 높은 편이었다.

논문은 “메르스 발생 초기 감염 환자가 입원한 병원 명단을 언론 보도에 앞서 SNS를 통해 확인할 수 있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논문은 “‘심리적 방역’이 없이 ‘기술적 방역’만 한다면 아무리 열심히 해도 국민 불신과 공포가 커질 수밖에 없다”며 “메르스와 같은 전염병과 그로 인한 두려움의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국민에게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협조를 요청하는 ‘심리적 방역’도 효과적으로 이루어지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고수현 기자  smkh86@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