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외교
朴대통령 "새누리, 새롭게 거듭나고 하나 되라"“새지도부 역할은 나라가 분열되지 않도록 바로 잡는 것”
  • 전용혁 기자
  • 승인 2016.08.09 16:32
  • 입력 2016.08.09 16:32
  • 댓글 0
[시민일보=전용혁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9일 새누리당은 전당대회를 통해 거듭나고 하나가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서울 잠실체육관에서 열린 제4차 새누리당 전당대회에 참석, 축사를 통해 "정치의 변화를 이끌어내는 것이야말로 새누리당에게 주어진 소명"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지금 우리는 국민 신뢰를 회복하고 국가발전에 기여하는 새로운 당으로 거듭나야 하는 중요한 시점에 서 있다"며 "우리 스스로가 뭉치지 못하고 반목하고 서로 비판과 불신을 한다면 국민들에게 받는 신뢰는 요원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서로 정치적 이해관계를 따지며 반목하지 말고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하는데 하나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또 "지금 국민들께서는 우리에게 정치문화를 바꾸고 정쟁에서 벗어나 새로운 미래를 만들라는 요구를 하고 계신다"며 "우리는 국민들의 그 요구에 부응해 나가야만 한다"고 역설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새로운 지도부의 역할은 그 어느 때보다 투철한 국가관을 가지고, 나라가 흔들리거나 분열되지 않도록 바로 잡는 것"이라며 "다시 한 번 동지 여러분의 힘과 지혜를 결집해서 우리 당이 새 지도부와 함께 국가와 국민을 지키고 세계로 뻗어나가는 성공의 역사를 써내려가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현재의 어려움을 타개하고, 국가안보와 국민들의 안위를 지켜내며, 단합과 혁신의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당원동지 여러분께서 하나가 되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거듭 주문했다.

박 대통령은 향후 국정 방향과 관련, "앞으로 남은 임기 동안 저는 대한민국을 새로운 도약의 반석에 올려놓기 위해 모든 힘을 쏟아 노력할 것"이라며 "북한의 도발 위협을 반드시 종식시키고 한반도 평화통일로 나아가는 큰 기반을 다져 놓을 것"이라고 피력했다.

전용혁 기자  dra@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용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