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외교
박원순 시장, ‘청년수당’ 필요성 거듭 강조朴대통령은 묵묵부답
  • 전용혁 기자
  • 승인 2016.08.17 17:01
  • 입력 2016.08.17 17:01
  • 댓글 0
[시민일보=전용혁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17일 청와대에서 열린 전국시ㆍ도지사 초청 오찬 자리에서 서울시 청년활동지원사업(청년수당)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나 박근혜 대통령은 별다른 대답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은 이날 오찬에서 “지금 청년들 문제는 매우 심각하고 이는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함께 풀어야 할 문제”라며 “서울시 청년수당 정책은 중앙정부와 충돌하는 게 아니라 보완적 정책”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8월19일 대법원에 제소해야 할 상황에 처해있는데 그렇게 풀 문제가 아니다”라며 “협의를 좀 더 해서라도 이런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이석준 국무조정실장은 “지금 정부에서 취업성공패키지 개편안을 추진하고 있으니 그걸 활용하면 된다”며 “OECD에서도 통합적 전달체계가 원칙”이라고 부정적 견해를 밝혔다.

이어 김성렬 행정자치부 차관도 “전문가의 직업 상담이 전제돼야 하고, 그 원칙 하에서 지방자치단체가 사업을 할 수 있다”며 “사회보장위원회의 협의를 거쳐야 하고 지방정부도 정부의 틀 안에서 하면 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찬에서는 청년 수당과 관련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박 시장은 이날 오찬을 마친 후 "정부가 종전의 입장과 전혀 달라진 게 없었다"며 "지난번 국무회의(8월2일), ‘대통령 면담 요청 기자회견’(8월8일)에 이어 오늘 휴가 중임에도 간담회에 참석해 세 번째 말씀을 드렸는데 변화가 없다. 그렇더라도 마지막까지 우리 시가 추진하고 있는 청년활동 지원 사업에 대해 정부가 협의에 나서주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거듭 촉구했다.
 

전용혁 기자  dra@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용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