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화랑' 박서준, 김현준과 강렬한 만남 ...'반쪽 귀족'들의 우정 시작?
  • 서문영 기자
  • 승인 2017.01.17 23:52
  • 입력 2017.01.17 23:52
  • 댓글 0
   
▲ 사진=KBS2 '화랑'
'화랑'에서 박서준이 김현준과 강렬한 첫 만남을 가졌다.

17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화랑(花郞)’(극본 박은영, 연출 윤성식) 10회에서는 무명(박서준 분)이 단세(김현준 분)의 선택을 받아 함께 훈련 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무명은 한성(김태형 분)의 형이자 반쪽짜리 핏줄인 단세(김현준 분)에게 동질감을 느끼며 새로운 우정을 예고했다.

무명은 동생 한성이 아닌 자신을 화랑으로 선택한 '낭도' 단세의 결정에 궁금함을 표했다. 단세는 이런 무명의 앞에서 거리낄게 없다는 듯이 "당신은 내가 섬길 필요가 없을 것 같았거든"이라고 답해 긴장을 높였다.

그러나 무명은 그런 단세의 호탕한 태도가 마음에 든다는 듯 웃음을 지었다. 사실 그 또한 신분제 내에서 누군가를 섬기고 따르는 것에 거부감을 느끼고 있는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이처럼 반쪽짜리 핏줄로 취급받는 두 사람이 서로에게 동질감을 느끼며 앞으로 두 사람이 쌓아갈 우정에 이목이 집중됐다.

한편 박서준은 극중 거칠고 자유로운 캐릭터인 무명을 연기하며 한층 더 성장한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여기에 상처 많은 인물의 내면까지 완벽하게 표현하며 연일 호평을 받고 있다.

서문영 기자  issue@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