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사회 개혁 절호의 기회”

시민일보 / 기사승인 : 2001-11-01 16:23: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강서구 박병삼씨의 기대 “이번 서울 공무원대회는 우리 공직사회의 발전을 10년 앞당길 수 있는 기회다.”

11월 4일 열리는 ‘전국공무원가족한마당’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힌 박병삼(36, 강서구 화곡7동사무소)씨는 “서울 대회는 공무원들의 결속력을 확인하고, 공무원노동기본권 회복을 위한 입법 요구를 가시적으로 펼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면서 “공무원들의 강한 의지를 보여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씨는 또 “행정자치부가 전공련을 공식적으로 인정하지 않고 있고, 이번 행사를 불법행사로 규정하고 있지만, 공직사회 개혁과 공무원노조 도입은 이미 대세가 되고 있다”면서 “행자부가 이번 행사에 참여한 공무원들을 징계하겠다고 한 것은 ‘엄포’에 지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박씨는 특히 이번 서울대회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젊은 동료들이 많이 참여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그는 “어느 시대에나 변화의 원동력은 젊은이들”이었다며 “역사에 기여할 수 있는 기회는 항상 있는 것이 아니며, 이번이 그 기회”라고 역설했다.
/이호범기자 tiger@seoul-ilbo.com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