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방
여야, 한 목소리로 北 도발 규탄北, 14일 새벽 탄도미사일 1발 발사
  • 여영준 기자
  • 승인 2017.05.14 11:55
  • 입력 2017.05.14 11:55
  • 댓글 0
   
[시민일보=여영준 기자] 북한이 문재인 정부 출범 나흘 만인 14일 새벽 탄도미사일 1발을 전격적으로 발사하자 여야가 한 목소리로 북한의 도발을 맹비난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새로 출범한 문재인정부와 한미동맹을 시험하려 해서는 안 된다"며 강력히 비판했다.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북한의 거듭되는 무모한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고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수석대변인은 "북한은 (미사일 도발로) 오히려 더 큰 고립과 제재에 직면할뿐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며 "정부는 정확한 사실 확인과 NSC 긴급회의 등을 통해 만반의 대책을 세우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은 “문재인정부는 더이상 대화 같은 유아적인 이야기보다 원칙적인 대응을 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논평했다.

정태옥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이번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문재인정부를 시험하는 성격으로 보인다”며 “국제공조를 하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하는 원칙적인 입장을 취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변화하지 않는 상황에서 대화하는 것은 무의미하다”며 “(북한의) 문재인정부 간보기라는 점에서 이해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은 “북한의 무모한 미사일 실험을 단연코 반대한다”며 비판했다.

고연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새 정부가 출범한 특별한 시점이 북한이 왜 이런 일을 했는지 의아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북한은 헛된 망상을 버리고 한반도 평화에 협조해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는 시급히 주변국들과 외교·안보 노력을 기울여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군사적 도발을 하지 않도록 강력한 조처를 해달라”고 촉구했다. 

바른정당은 "북한의 지속적이고 의도적인 탄도 미사일 도발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오신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재인 정부 출범 나흘만에 북한은 미사일 도발을 감행했다"며 "정부는 이제 전략적 모호성을 걷어내고 명확한 입장을 밝히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북핵과 미사일 위협이 한반도 안보에 있어 더 이상 변수가 아닌 상수가 되었음을 인식하고 (문 대통령은) 협상로서의 능력을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배치와 같은 국가 안보에 직결된 현안에 대해 더 이상 시간 끌기로 국론 분열과 안보 불안을 가중시키지 말고 결단을 내리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정의당은 "미사일 발사라는 무모한 도발이 새로운 대화국면을 만들어가는 데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경고했다.

[한창]민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북한이 새 정부가 어떻게 대응하는지 탐색전을 하는 듯하다. 미사일 도발로 생존을 모색하려는 북한의 방식은 결코 적절하지 않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는 앞으로 이런 북한의 도발 가능성이 반복되지 않도록 평화적인 대화와 협력 채널을 열어 '강대강'의 대결을 일소하기를 바란다. 도발에 대한 대북기조는 단호하되, 대화로 가는 메시지가 나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전 05시27분쯤 북한이 평안북도 구성 일대에서 불상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여영준 기자  yyj@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