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농구
'NBA' 파이널, 사무국 '보이지 않는 손' 음모론...'시끌'
  • 서문영 기자
  • 승인 2017.06.12 07:34
  • 입력 2017.06.12 07:34
  • 댓글 0
   
▲ 사진=NBA 홈페이지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 결정전 4차전이 심판의 매끄럽지 못한 판정으로 미국 현지 언론뿐만 아니라 팬들이 손꼽는 '최악의 경기'로 남으며 NBA 사무국의 '음모론'이 제기되고 있다.
 
4차전은 심판의 석연치 않은 판정 탓에 일찌감치 승부가 갈렸다. 클리블랜드는 1쿼터에만 상대 개인 파울을 12개나 얻어내 22개의 자유투를 던졌다. 2쿼터에는 클리블랜드 카이리 어빙의 백코트 반칙을 놓쳤도 3쿼터에 골든스테이트 드레이먼드 그린의 테크니컬 파울로 인한 퇴장도 기록원과 의사소통이 잘못돼 일어난 코미디였던 가운데 일각에서는 골든스테이트의 파이널 스윕(4연승)으로 인한 수입 감소를 우려한 NBA 사무국이 '보이지 않는 손'을 작동한 것 아니냐는 의심의 시선을 보내고 있는 것. 
 
ESPN에 따르면 골든스테이트의 안방에서 5차전과 7차전이 열리면 티켓 및 구단 상품 판매, 주차비 등으로 2,200만달러(약 247억 5,000만원) 이상의 수입을 올릴 수 있고, NBA 사무국은 수입에서 경기당 평균 337만5,000달러(약 38억원)를 가져간다고 내다봤다.
 
한편 'NBA' 파이널 5차전은 장소를 골든스테이트의 안방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라클 아레나로 옮겨 13일에 펼쳐진다.

서문영 기자  issue@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