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인서울
'강서 보물을 찾아라' 특별전 개최
  • 이진원 기자
  • 승인 2017.08.03 13:54
  • 입력 2017.08.03 13:54
  • 댓글 0
8일~10월8일 두달간 진행
고미술품 전시 · 강서 역사 사진전도


[시민일보=이진원 기자]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오는 8일~10월8일 두 달간 허준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강서 보물을 찾아라' 특별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구민이 주인공이 되는 문화예술행사를 통해 개청 40주년을 좀 더 특색 있고 의미 있게 기념하고자 마련한 기획 전시다.
 
이를 위해 구는 지난 2월부터 구민들이 소장한 미술품과 수집품 등을 공개 모집해 전시품으로도 전혀 손색없는 특별한 작품들을 한자리에 모았다.

세부적으로 전시는 ▲강서의 진품명품 ▲강서의 별난 수집가 ▲강서의 옛 기록물 등 총 3부로 구성됐다.

1부에서는 '강서의 진품명품'을 주제로 구민 공모전을 통해 출품된 118점의 고미술품을 전시한다.
 
이번 고미술품 전시회에서는 유덕장의 묵죽화, 김용진의 사군자화 등의 수준 높은 한국화와 소장자의 사연이 담긴 그림과 글씨, 서적, 도자기 등을 선보인다.

이들 작품은 <KBS 진품명품> 감정단의 사전감정을 통해 전시품으로서의 뛰어난 가치를 보증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2부에서는 '강서의 별난 수집가'란 주제로 구민들이 오랫동안 취미생활로 모아 온 특색 있는 수집품들을 전시한다.
 
특히 평생 진귀한 수석과 네잎클로버 수집에 열정을 쏟아 온 염석준씨(77·등촌동)의 별난 소장품을 만나 볼 수 있으며, 매킨토시 컴퓨터, 건담 만화책, 추억의 LP판 등 7080세대의 향수를 자극하는 다채롭고 흥미로운 전시품이 준비될 예정이다.

3부에서는 '강서의 옛 기록물'이란 주제로 구의 과거를 확인할 수 있는 사진작품과 영상물 등을 전시한다.
 
이와 관련해 구는 KC대학 (구 그리스도신학대학·화곡동 소재) 건립 초기에 미국인 선교사가 1950~1960년대의 구 일대를 촬영한 영상과 1974년 화곡본동장이 수여한 감사패 등 구의 역사를 생생하게 담은 희귀한 기록물들이 전시된다.

한편 특별전 개막식은 8일 오후 2시에 허준박물관 2층 로비에서 개최되며, 개막식 당일에는 무료관람을 진행한다.
 
노현송 구청장은 "개청40주년 기념 특별전을 위해 각계각층에서 열의를 다해 숨어있던 강서의 보물들을 찾아줬다"며 "6개월간의 준비과정을 돌이켜 보니 기꺼이 소장품을 출품해준 구민 여러분이야 말로 우리가 찾던 진짜 보물이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구민들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는 멋진 전시로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이진원 기자  yjw@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