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한반도 문제, 우리가 주도적으로 해결해야”

전용혁 기자 / 기사승인 : 2017-08-15 11:08: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우리 안보를 동맹국에만 의존할 수 없어”
[시민일보=전용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한반도의 안보 문제와 관련, “한반도 문제는 우리가 주도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5일 오전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광복절 72주년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통해 한반도에서의 군사행동은 대한민국만이 결정할 수 있고 누구도 대한민국의 동의 없이 군사행동을 결정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국익이 최우선이고 정의라는 정부의 원칙은 확고하다”며 “정부는 모든 것을 걸고 전쟁만은 막을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어떤 우여곡절을 겪더라도 북핵 문제는 반드시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며 “이 점에서 우리와 미국 정부의 입장이 다르지 않다. 지금 당면한 가장 큰 도전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로, 정부는 현재의 안보 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 정부는 굳건한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미국과 긴밀히 협력하면서 안보위기를 타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러나 우리의 안보를 동맹국에만 의존할 수는 없다. 이제는 우리 스스로 우리 운명을 결정할 수 있을 만큼 국력이 커졌다”며 “한반도의 평화도, 분단 극복도 우리가 우리 힘으로 만들어 가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시대적 소명은 두말할 것 없이 평화다. 한반도 평화가 없으면 동북아에 평화가 없고, 동북아 평화가 없으면 세계의 평화가 깨진다”며 “우리가 가야 할 길은 전세계와 함께 한반도와 동북아의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의 대장정을 시작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국제사회에서 평화적 해결 원칙이 흔들리지 않게 외교적 노력을 한층 강화할 것이며, 국방력이 뒷받침되는 굳건한 평화를 위해 우리 군을 더 강하고 믿음직스럽게 혁신해 강한 방위력을 구축하겠다”며 “남북 간 군사적 긴장이 상황을 더 악화시키지 않도록 군사적 대화의 문도 열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북핵 문제 해결은 핵 동결로부터 시작돼야 하며 적어도 북한이 추가적인 핵과 미사일 도발을 중단해야 대화의 여건이 갖춰질 수 있다”며 “북한에 대한 강도 높은 제재와 압박의 목적도 북한을 대화로 끌어내기 위한 것이지 군사적 긴장을 높이기 위한 것이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국제적 협력ㆍ상생 없이 경제발전을 이루는 것은 불가능하며, 이대로 가면 북한에는 국제적 고립과 어두운 미래가 있을 뿐”이라며 “우리 역시 원하지 않더라도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더욱 높여나가지 않을 수 없다. 즉각 도발을 중단하고 대화의 장으로 나와 핵 없이도 북한의 안보를 걱정하지 않을 수 있는 상황을 만들어야 한다”고 경고했다.

이어 “우리는 북한의 붕괴를 원하지 않으며, 흡수통일을 추진하지도 않을 것이고 인위적 통일을 추구하지도 않을 것”이라며 “통일은 민족공동체의 모든 구성원이 합의하는 ‘평화적ㆍ민주적’ 방식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