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방
북, ICBM급 탄도미사일 도발에문 대통령-여야, 한 목소리로 규탄
  • 여영준 기자
  • 승인 2017.11.29 11:31
  • 입력 2017.11.29 11:31
  • 댓글 0
   
[시민일보=여영준 기자] 북한은 29일 오전 3시 17분 평안남도 평성 일대에서 ICBM급으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을 동해상으로 쏘아 올리는 도발을 감행했다.

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북한의 도발은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킬 뿐 아니라 국제평화와 안전을 중대하게 위협하는 행위로, 무모한 도발을 일삼는 데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며 "대륙을 넘나드는 북한의 탄도미사일이 완성된다면 상황이 걷잡을 수 없이 악화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상황을 오판해 우리를 핵으로 위협하거나 미국이 선제타격을 염두에 두는 상황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75일의 침묵을 깬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대해선 여야 각 정당도 한 목소리로 규탄했다.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브리핑을 통해 “한반도 안보 상황을 악화시키는 북한의 행동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북한의 미사일 발사로 인해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은 더욱 강도를 높일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도 “민주당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노력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한반도 안전보장을 최우선하면서 북한 문제를 풀기 위한 모든 노력을 정부와 함께 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북한이 다시 미사일 도발을 시작했다.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으로 북한의 위협은 대한민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 대한 위협”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전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 들어 아직도 북한과 정상적인 대화가 가능하다거나 변화시킬 수 있다는 인식은 우리만의 환상에 불과하다는 것이 다시금 명확해졌다”며 “한미일 중심으로 한 확실한 안보동맹과 세계의 대북제재에 동참하는 것만이 유일한 북한에 대한 대응 수단이라는 점을 문 정부는 다시 한 번 각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도 북한의 장거리 탄도미사일 도발을 두고 정부에 강력한 대북제재를 촉구했다.

이행자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오늘 새벽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문재인 정부 들어 11번째 미사일 도발로, 계속되는 북한의 미사일 도발과 핵실험을 규탄한다"며 "한미 정부는 중국의 원유공급 중단 등 강력한 대북제재를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강력한 대북제재를 통해 북한이 대화의 테이블로 나올 수밖에 없도록 하는 정부의 유능한 외교·안보 능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여영준 기자  yyj@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