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김정환 주무관‘행정의 달인’선정

정찬남 기자 / 기사승인 : 2017-12-19 14:54: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행정안전부 주최‘제7회 지방행정의 달인’에서 상수도 작동관리 분야 22년간 현장 다니며 3847㎞ 관로, 3만여 개 개수밸브 위치 지도 완성...전국 유일 블록고립 시스템 구축…누수량 절감․유수율 향상 ‘효 [광주=정찬남 기자]
▲ 광주광역시 상수도사업본부 김정환 주무관(사진)이
19일 서울 행정안전부 별관에서 열린 ‘제7회 지방행정의 달인’행사에서
상수도 작동관리 분야 달인으로 선정됐다.

‘지방행정의 달인’은 행안부에서 매년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높은 업무 숙련도, 전문성을 갖춰 지역사회 발전을 견인한 지방공무원을 발굴해 시상하는 상이다.

올해는 전국 지방공무원 68명이 도전해 행정, 문화관광, 지역경제, 지역개발, 주민안전, 행정개혁 6개 분야 10명이 달인으로 이름을 올렸다.

김 주무관은 수많은 상수도 시설물의 위치와 상세도 작성을 위해 22년간 휴일, 주·야를 가리지 않고 현장을 돌아다녔다. 이러한 노력 끝에 3847㎞에 달하는 관로와 3만1781개의 개수밸브 등의 정보가 담긴 관망도를 완성했다.

이 관망도는 현재 광주시 전산 기초자료로 활용되고 있다.

이번 평가에서 김 주무관은 관망도를 활용해 전국 유일의 블록고립 확인 시스템을 구축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수돗물 전면 차단, 고립 확인 등으로 블록 내 수도관 세척, 관리 파악, 사전 제수변 작동시험 등을 시행했다.

또 축적된 경험을 토대로 밸브 개·폐시 발생되는 음파를 탐지, 불용관에 수돗물이 공급되는 시작점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찾아내는 등 광주지역 상수도 발전에 크게 공헌했다는 평가다. 이를 통해 누수량 절감 및 유수율 향상에 기여했다.

이 밖에도 김 주무관은 전국 최초로 수도관 내부 세척방법 도입 및 전자식관로표지기(RFID)를 채택하기도 했다.

김 주무관은“‘상수도 시설물 유지관리 및 각종 사업 추진 매뉴얼’을 만드는 것이 다음 목표다”며 “대한민국 최고의 상수도인이 돼 국가 발전에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