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편 네편

시민일보 / 기사승인 : 2005-05-02 21:05:0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이영란 정치행정부장 {ILINK:1} 선거에 승리한 야당 내 분위기가 참으로 묘하게 돌아가고 있다.
잔치를 열어도 시원찮을 판에 뾰족하게 날이선 내부 비판이 지도부의 공적을 애써 폄하하는 분위기다. 여대야소 정국이 여소야대로 뒤집혔는데도 시큰둥하다.

박근혜 대표 쪽 사람들은 이번 압승이 당은 물론 대표의 위상을 강화시켰다며 잔뜩 고무돼 있는 반면 이명박 시장 진영 사람들의 입장은 다르다.

오히려 재보선 승리에 희희낙락하면 집권가능성은 결코 없다는 살벌한 경고장을 들이밀었다. 너무 좋게 나온 선거 결과가 그동안 무늬만 야당이어서 체질 개선이 필요한 한나라당의 재활기회를 차단했다며 아쉬워하고 있다.

심지어 한 자당 소속 국회의원은 이번 선거 결과에 대해 노골적으로 불만스러워하는 글을 쓰기도 했다.

당 홈페이지 칼럼을 통해 “(하늘이) 큰 선거를 앞두고 저 사람들에게는 이렇게 크게 반성할 기회를 주는데, 반성에 반성을 해도 시원찮을 한나라당에게는 또다시 방심할 기회를 주었다”고 주장한 정두언 의원을 두고 하는 말이다.

정 의원의 말을 뒤집어보면 당 발전을 위해 그는 이번 승리를 바라지 않았다는 말이 된다.

이글은 어찌보면 당을 위한 충정으로 포장될 수 있겠지만 편가르기의 불편한 의도가 너무 역력히 드러나는 내용이다.

이 모든 배경에 한나라당 내에서 이번 압승을 계기로 물밑에서 진행되고 있는 박근혜계와 이명박계의 보이지 않는 ‘암투’가 있다는 사실을 감안하면 이해가 가는 대목이다.

한 석도 건지지 못한 열린우리당도 다를 바 없다.
지도부가 책임져야 한다느니 선거패배가 누구 때문이라느니 같은 당 사람들끼리 서로 흠집내기에 바쁘다.

이처럼 정치인들의 노골적인 당파 싸움도 문제지만, 보다 심각한 것은 우리 사회 전체가 이들의 패싸움에 휘말리고 있다는 점이다.

실제로 언론은 언론대로, 시민단체는 시민단체대로, 원로와 종교인은 그들대로 모두 편가르기의 일원이 돼 있다.

물론 저마다 자신의 의견을 말할 수 있는 권리가 보장돼 있는 시대이고 어떤 면에서는 백가쟁명(百家爭鳴)식의 담론문화가 바람직할 수도 있다.
하지만 지금 정치권의 편가르기 행태는 불행하게도 이전투구(泥田鬪狗)에 불과하다.

오직 차기대권의 꿈만 난무할 뿐이다.
이 때문에 우리 사회의 기본적인 가치기준이 붕괴되고 있는 것은 불행한 일이다.

논쟁과 토론을 통한 깊이있는 고민 보다는 어느 편에 서는 것이 입신양명에 도움이 되겠는가라는 치열한 눈치작전만 남은 사회에 과연 무슨 희망이 남아있을까.

우리 편은 무조건 진리고 정의의 세력이고 반대 진영은 언제나 비진리이고 허위와 부정이 가득한 세력으로 매도되기 일쑤인 정치판의 편가르기를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는 이유다.

정치판의 자존심을 촉구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