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방
국방부 “기무사, 댓글조사TF 불법감청 없다”
  • 이진원 기자
  • 승인 2018.01.11 17:23
  • 입력 2018.01.11 17:23
  • 댓글 0
국방부, TF감청 의혹 브리핑
“증거인멸 의혹도 사실 아냐”

 
   
▲ 이석구 국군기무사령관이 지난해 10월30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시민일보=이진원 기자]국군기무사령부(이하 기무사)가 국방부 태스크포스(TF)를 불법 감청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국방부가 사실이 아니라고 판단했다.

국방부는 11일 기무사의 국방부 TF 감청 의혹에 대한 조사결과 브리핑에서 "기무사령부 지휘부나 관계자 등이 댓글 조사 TF 활동을 감청하라는 별도의 지시를 해 수사를 방해했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조사한 결과, 댓글 조사 TF장이 통화한 것에 대한 감청은 총 3건이었고 감청된 회선은 댓글 조사 TF장의 회선이 아니라 그 상대방의 회선이 감청된 것이었다"며 "이는 댓글 조사 TF 활동 개시(작년 9월8일) 이전부터 통신비밀보호법에 따라 감청이 이뤄진 회선이었다"고 설명했다.

댓글조사 TF장 통화 상대방 회선이 감청된 것이고 이 또한 관련법에 따라 이뤄진 합법적인 감청이라는 게 국방부의 판단이다.

이와 관련해 국방부는 "본건 감청 이후에도 실제 압수수색시(지난해 12월4일)까지 댓글 조사 TF에 대한 추가 감청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감청 업무 담당자들도 댓글 조사 TF에 대해 별도로 감청하라는 지시를 받은 바 없다고 진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기무사는 2008∼2010년 '스파르타'라는 이름의 조직을 운영하며 댓글공작을 한 의혹으로 국방부 TF의 조사를 받고 있다. TF는 국군사이버사령부의 댓글공작 의혹 수사를 위해 지난해 9월 출범했으나 기무사로 조사 범위를 확대했다.

그러던 중 일부 국내 언론이 보도를 통해 지난해 12월 기무사가 국방부 TF 감청으로 기무사에 대한 압수수색 정보를 감청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의혹을 제기하자 군 사법당국이 별도의 '기무사 감청사건 조사팀'을 꾸려 관련 의혹을 조사했다.

그러나 조사 결과 관련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국방부는 밝혔다. 또한 증거인멸 행위도 없었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국방부는 "감청된 이후 기무사의 증거인멸 의혹에 대해서는 스파르타 활동을 위해 사용됐다고 의심되는 기무사령부 전산시스템 로그 기록을 확인한 결과, 댓글 조사 TF의 압수수색 대상이 되는 주요 전산망에 대한 삭제된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감청 업무 실무자, 전산시스템 관리자 및 기무사 지휘부에 대해서도 조사했으나 증거인멸 정황이 드러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기무사 실무자가 감청 내용을 보고시스템에 입력했으나 이는 관행에 따른 것이며 압수수색 대상 부서에는 전달되지 않았다는 게 국방부의 설명이다. 감청 내용도 압수수색을 앞두고 삭제되지 않고 임시저장 폴더에 저장돼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국방부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기무사의 감청 업무가 불필요한 논란을 낳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기무사의 댓글 조사 TF에 대한 감청에 기무사의 조직적인 감청 지시나 증거인멸 행위는 발견되지 않았으나 이번 기회에 기무사의 감청 업무가 감청 목적에 부합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업무를 개선하고 교육 및 통제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진원 기자  yjw@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