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제대군인 전직지원과 따뜻한 보훈

시민일보 / 기사승인 : 2018-02-19 14:23: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부산지방보훈청 제대군인지원센터장 권상근
▲ 권상근

새 정부의 출범과 함께 국가보훈처의 주요 업무는 보훈가족 중심으로 따뜻한 보훈을 펼치는 사람 우선의 복지중심으로 자리잡아가고 있다.

지난 1월22일 국방부 육군회관에서는 국가보훈처와 국방부가 공동주관으로 여군정책에 관한 간담회를 가졌으며, 이 자리에서 피우진 장관은 따뜻한 보훈 실현을 위한 여성 제대군인 전직지원 방안으로 여성 제대군인들에게 특화된 지원정책을 개발해 '따뜻한 보훈'을 체감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대군인은 '병역법' 또는 '군인사법'에 따라 군복무를 마치고 전역한 모든 사람으로, '의무복무 제대군인'과 '중·장기복무 제대군인'으로 구분할 수 있고, 중·장기 복무 제대군인은 다시 5년 이상 10년 미만을 복무하고 전역한 장교 및 준ㆍ부사관 출신인 “중기복무” 제대군인과, 10년 이상 복무하고 전역한 장기복무 제대군인으로 구분된다.

매년 6500여명의 제대군인이 사회로 복귀하는데, 평균 연령 30~40대인 그들의 생계안정을 위한 일자리가 부족할 뿐 아니라, 질적 수준을 고려하기는 더욱 어려운 현실이며, 실제 취업률도 54.3%로 대한민국 남성고용률(70.8%)을 크게 밑돌고 있는 실정이다.

또한 최근 5년간 전체 평균 6564명의 전역자 중, 여성 제대군인은 연평균 274명으로 전체의 4.2%를 차지하고 있는데, 전체 취업률 54.3%에 비해 여성 제대군인 취업률은 36.7%로 매우 저조한 실정이다.

그 이유는 지역적인 분산과, 육아 등으로 특화된 전직지원프로그램 부재와 지원 제한을 등을 들 수 있다.

이에 정부의 여성 제대군인 지원정책 방향은 군 경력 및 전공 등과 연계한 일자리를 발굴하고, 여성 적합 직업교육을 실시하는 등 여성 제대군인에 특화된 전직프로그램을 개발·지원함과 동시에, 여성가족부, 지방자치단체 등과 협업을 통한 전직지원과, 조기 사회정착을 위한 평생교육차원의 전직프로그램을 도입·운영하는 것이다.

이러한 여성 제대군인에 특화된 직업교육으로 2020년에는 약 55%의 취업률을 달성하여, 여성 제대군인의 조기 사회정착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우리 제대군인지원센터는 이미 여성 제대군인 취업 전담 상담사를 지정하여 운영하고 있으며, 여러 유관기관과 협업체계를 구축하는 방안을 마련하는 등, 따뜻한 보훈 실현을 위한 여성 제대군인 전직지원에 만전을 기하고 있으며, 특화된 지원정책의 개발로 한 사람도 소홀함이 없도록 촘촘하게 펼쳐 따뜻한 보훈을 체감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

따뜻한 보훈은 다양한 생각을 존중하는 보훈, 보상과 복지가 균형 잡힌 보훈, 국제사회와 연대하는 보훈, 과거와 미래를 통합하는 보훈으로 현장과 사람 중심으로 보훈가족의 삶에 실제적으로 스며드는 보훈을 통해 애국이 보상받고 정의가 보상받는 아름다운 나라를 만드는 것이다. 즉, 보훈을 통해 나라사랑하는 마음을 국민들 가슴 깊이 새기고 미래 안보의 책임을 우리모두에게 깊이 인식시키는 것이다.

제대군인에 대한 성공적인 사회정착지원은 군인들이 마음 놓고 국방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하고, '국가에 헌신한 사람'에 대한 범정부적 차원의 지원은 향후 군에 우수한 인력을 유입시켜 궁극적으로 국가안보에 기여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그들을 위한 최고의 복지는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여 우리사회에 빨리 정착토록 하는 것으로, 그들의 역량이 최대한으로 발휘할 수 있도록 기회를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해야만 모든 제대군인 스스로 국토수호를 위한 헌신에 자긍심을 느끼고, “따뜻한 보훈”이 실현될 것으로 생각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