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되풀이되는 동해안 대형산불, 통합적 산불관리로 막자김재현 산림청장
   
▲ 김재현 산림청장
강원도 삼척에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 또 대형산불이 발생했다. 2월 11일 삼척시 노곡면과 도계읍에서 일어난 산불은 완전진화까지 4박 5일이나 걸렸다.

이는 올해 처음 발생한 대형산불이다. 산불이 점차 대형화, 빈발화 되면서 국민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 20년간 산림 100만㎡ 이상을 태운 대형산불 36건 중 지난해 5월 강릉·삼척 산불을 제외하면 모두 3월과 4월에 발생했다. 봄과 가을이 산불조심기간이란 말이 무색할 정도다.

특히, 강원도 고성군부터 경상북도 경주시까지 동해안 산림은 주로 소나무로 이루어져 있기 때문에 건조도가 심하며 봄철에 바람이 강하게 불면 대형산불이 발생할 위험이 높다.

산불이 대형화되는 이유는 우리나라의 숲이 울창해지면서 낙엽 등 산림내 연료물질이 증가하고, 기후변화로 인해 연중 고온 건조현상이 심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산림 근처에 펜션 등 건축물이 증가한 것과 휴양객, 등산객이 늘어난 것도 원인 중 하나이다. 또 농촌지역의 고령화와 영농준비를 위한 논밭두렁 소각행위가 관행적으로 계속되고 있는 것도 주원인이라 할 수 있다.

연중 발생하는 대형산불을 막기 위해서는 정부 차원의 종합적인 대응이 필요하다. 이에 산림청은 산불재난 주관기관으로서 지자체와 함께 대형산불 대응체계를 확립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산림청이 산불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올해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사업 몇 가지를 소개하고자 한다.

우선 산불의 주요 원인인 농산촌의 소각 행위를 막기 위해 ‘소각 산불 없는 녹색마을 만들기 운동’을 펼치고 있다. 아울러 강원도에서 산불예방지원대를 시범적으로 운영 중이다. 지원대는 독가촌(獨家村) 등 산불취약지역에서 인화물질을 제거하는 역할을 한다.

또 현재 야간산불 현장 관리에 사용되는 드론을 계도, 감시에도 확대 적용할 예정이며 소화탄을 드론에 탑재해 지형이 험준한 곳이나 야간산불 진화 시에 활용할 계획이다.

아울러 담뱃불 등 입산자 실화를 막기 위해 산불조심기간에는 입산통제, 등산로폐쇄 구간을 확대하고 전국에 배치된 1만 2000명의 감시원의 계도·단속을 강화한다.

최근 증가하고 있는 건축물 화재로 인한 산불을 막기 위해 산불안전공간을 만들고 내화수림대를 조성하는 한편, 건축물 관리를 위한 제도 등을 보완할 예정이다.

특히 산림청은 산불 발생 시 신속하고 효과적인 진화를 위해 산불신고와 현황 정보를 지자체-소방당국 등 유관기관과 공유하고 헬기, 진화대 등을 공동으로 투입하는 등 상황관제시스템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현재 45대로 운영 중인 산림헬기를 올해 2대 추가로 도입해 골든타임을 강화할 계획이다. 효율적인 진화를 위해서는 산불헬기의 공중진화와 지상에서 잔불정리 및 방화선을 구축하는 진화대의 공조가 필요하다.

산림청은 지난 2년간 산불특수진화대를 시범 운영했다. 진화대는 연중 광역단위로 운영되며 야간, 대형, 도시지역 산불대응 임무를 수행한다. 올해 33개 팀 총 330명으로 구성됐으며 전국 국유림관리소 등에 분산배치 되어있다. 이들은 향후 지자체에도 배치돼 산불 사각지대를 보완하는 역할을 할 계획이다.

강릉, 삼척 등 강원 동해안은 봄철에 건조기후와 강풍으로 인해 대형산불이 발생할 확률이 높다. 이에 관계기관과 동해안 산불방지센터를 설립해 산불초동대응과 예방, 복구 등 대형산불 방지체계를 확립할 예정이다. 아울러 권역 헬기를 확충하고 특수진화대를 고정배치하는 등 대응태세를 보강할 계획이다.

하지만 예방이 최우선이라는 말처럼 산불예방을 위해서는 국민들의 각별한 주의와 산불에 대한 경각심이 필요하다. 국민들이 과거 민둥산이었던 산에 나무를 심고 지킨 파수꾼이었던 것처럼 이제는 산불예방 활동에 동참하여 다시 한번 산림을 지키는 안전 파수꾼이 되길 기대해 본다. 

김재현  siminilbo@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