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국회
바미당, 지방선거 출마 놓고 신경전..안철수 침묵 왜?
  • 이영란 기자
  • 승인 2018.03.13 13:15
  • 입력 2018.03.13 13:15
  • 댓글 0
   
[시민일보=이영란 기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간 통합으로 지난 달 13일 원내 30석의 제3정당으로 호기롭게 출범했던 바른미래당이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가운데 안철수 전 대표 측과 유승민 공동대표 측이 지방선거 출마를 놓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는 지적이어서 주목된다. 

특히 안 전 대표의 침묵이 길어지는 배경과 관련해 그동안의 갈등이 노골화되는 게 아니냐는 관측마저 나오고 있다.     

바미당 관계자는 13일  “안 전 대표의 역할론을 요구하는 당내 목소리가 분출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안 전 대표 등판을 위해 유승민 대표의 역할이 필요하다는 의견들도 적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유 대표는 "어떤 타이틀이든 안 전 대표가 당을 위해 복귀한다면 환영한다"고 원론적인 입장만 밝힐 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유 대표는 전날 최고위 직후 안 전 대표의 등판 여부를 묻는 질문에 "(안 전 대표) 본인 결심이 중요하다"면서 안 전대표에 공을 넘겼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안 전 대표 스스로 거취를 결정하는 게 쉽지 않을거라는 관측이다.  

양당 통합 과정에서 백의종군을 선언했던 안 전 대표가 당 차원의 사전 조치없이 당무복귀 의중을 드러내기도 그렇고 서울시장 선거에 나서는 부분도  한 자릿수에 불과한 당 지지율을 생각하면 난감할 거라는 것이다.   

안 전 대표 측 관계자는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안 전 대표에게 무엇을 맡아 달라는 구체적인 요청이나 계획이 전혀 없이 안 전 대표의 결심이 중요하다고 말하는 당 지도부를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특히 유 대표는 당 흥행을 위해 경기도지사 선거에 직접 나서달라는 당내 요구가 이어지고 있지만 지방선거까지 공동대표직을 수행하고 물러나겠다는 기존의 입장을 고수하며 선을 그었다.   

유 대표 측 관계자는 "선거에 나서려면 의원직을 내려놓아야 하는 현실적인 문제가 있다"며 "공동대표로 지방선거 지휘를 잘  성과를 만들어 낼 수 있도록 힘을 실어주는 것도 못지 않은 선거전략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같은 내부 분위기에 대해 안 전대표 측과 유 대표 측의 주도권 다툼과 무관하지 않다는 시각이다.  

당 관계자는 “안 전 대표의 복귀소식이 늦어지면서 당내 여론이 이상조짐을 보이고 있다”며 “안 전 대표 지지층을 중심으로 그를 지방선거의 ‘수단’으로 활용하지 말라는 주장이 고개를 들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당 내부에 안 전 대표의 복귀를 꺼리는 움직임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전했다.

이영란 기자  joy@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