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국회
민평-정의, 공동교섭단체 구성에 박차
  • 이진원 기자
  • 승인 2018.03.13 13:20
  • 입력 2018.03.13 13:20
  • 댓글 0
   
김경진 “3월 이전에 최대 25명 규모 가능성”
이정미 “깊은 고뇌...정체성 바꾸려는 것 아냐”


[시민일보=이진원 기자]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이 공동교섭단체 구성을 위해 속도를 내는 모양새다.

김경진 민주평화당 최고위원은 13일 공동교섭단체의 출범시기와 관련 “공동교섭단체의 원내대표와 상임위원회 배정 문제만 논의하면 세부적인 사항은 금방 해결될 수 있다”며 3월 이전에 합의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YTN라디오 인터뷰에서 “공동교섭단체 구성은 정의당 의원총회와 상무위원회도 통과하고 17일 전국위원회에서 결정이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 거의 8부 능선은 넘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공동교섭단체 규모에 대해선 “이용호·손금주 무소속 의원이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피력하고 있다”며 “바른미래당 소속 비례대표 의원 3명을 포함하면 최대 25명까지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특히 정의당 지도부는 일선 당원들을 상대로 적극적인 설득 작업에 나선다. 

당 관계자는 “당 지도부가 오는 17일 전국위원회에서 평화당과의 본격적인 협상 돌입을 승인받는 것을 목표로, 전국을 돌며 당원들을 만나 이해를 구할 계획”이라며 “오늘은 이정미 대표가 경남도당을 찾아 부산·울산·경남 지역 당원들과 간담회를 연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1일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공동교섭단체 구성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으나 당내에서는 여전히 반대 의견이 팽배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당 지도부가 전국순회간담회를 통해 이런 당원들의 반대 여론을 다독이기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이 대표가 전날 게시판에서 "정의당의 공동교섭단체 구성은 답답한 국회 판도를 바꿔놓는 지렛대를 만들어야 한다는 필요성에 따라 제기된 것"이라며 "깊은 고뇌를 담은 토론의 결과물"이라고 주장한 것도 당원들을 설득하기 위한 작업의 일환이다.

특히 이 대표는 "공동교섭단체는 각자의 정체성을 유지하기 때문에 생길 수 있는 연대"라며 "정체성을 바꾸려는 것이 아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진원 기자  yjw@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