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국회
우상호 “서울시민들 지쳐가고 있다” '인물교체론' 강조“박원순, 시민삶 개선 보다 다음 대선위한 정책 펼쳐”
  • 이영란 기자
  • 승인 2018.03.13 13:20
  • 입력 2018.03.13 13:20
  • 댓글 0
   
[시민일보=이영란 기자]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서울시장 선거에 도전장을 내민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13일 ‘인물교체론’을 강조했다.

당 원내대표를 지낸 우 의원은 이날 SBS 라디오 ‘김성준의 시사전망대’에 출연, “현재 서울시민들이 팍팍한 삶에 활력을 잃고 지쳐가고 있다”며 “(박원순 서울시장이 해결하지 못한 )주거, 보육, 교통, 이런 문제에 대해 새로운 처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의 전통적인 당원과 대통령 지지층 등을만나보면, ‘이번에는 민주당 안에서 인물 교체가 필요하다’, ‘박 시장님이 잘 해오셨지만, 더 잘할 사람으로 바꿔 달라’, 이런 얘기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다음 대통령 선거를 염두에 두고 움직이는 사람보다는 새롭게 해보려고 하는 사람으로 교체하는 게 시민들에게 더 이익"이라고 주장했다. 

우 의원은 특히 당내 경쟁자인 박영선 의원이 평창사건으로 타격을 입고, 민병두 의원이 ‘미투’ 폭로 이후 의원직 사퇴와 함께 서울시장 불출마를 선언한 데 이어 복당을 앞둔 정봉주 전 의원이 성추문 의혹으로 입당여부가 불투명하게 되는 등 각종 악재가 발생한 것에 대해 “개인의 유불리보다 당 이미지가 나빠지는 것은 크게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한편 우상호 의원은 서울시에서 무료 공공 와이파이(Wi-Fi)를 전면 실시하겠다는 공약을 내놨다.

우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정책발표회를 열고 “이 정책이 시행되면 시민 1인당 1만원 이상의 통신비 절감 효과를 낼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서울시민들은 과도한 통신비 부담과 질 낮은 공공 와이파이로 힘들어하고 있다"며 "대한민국의 4G LTE 요금은 약 1만7000원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의 약 4배에 달하지만, 공공 와이파이는 송수신 품질저하, 보안불안, 복잡한 접속망, 서비스의 지역 격차 등의 고질적인 문제점을 노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공공 와이파이 공약을 계승해 빠르고 안전한 무료 와이파이를 서울시에서 전면 실시하겠다"면서 "이를 위해 고성능 장비를 유치하는 등 적극적인 공공투자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로등, 버스정류장 등을 활용하거나 광고 겸용 키오스크(KIOSK, 무인 정보 단말기)를 설치하는 등 정보통신 사각지대를 해소하겠다. 강남과 강북의 격차도 줄이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우 의원은 "이동통신사 3사에 의존하던 관리체계를 벗어나 포괄형 통합관리체계를 구축해 시민들의 불신을 없애겠다"며 "서울시가 민관파트너십 자회사를 만들어 통합관제센터 역할을 수행, 거대 자본의 통제와 개입을 최소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영란 기자  joy@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