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연예가소식
'붐붐파워' DJ 이름 굴욕...최고의 웃음 자아낸 이름은?
  • 서문영 기자
  • 승인 2018.04.16 16:36
  • 입력 2018.04.16 16:36
  • 댓글 0
   
▲ 사진=붐 사회관계망서비스
붐붐파워가 매회 화제를 모으고 있다. '붐붐파워'는 SBS 파워 FM 프로그램일 매일 4시부터 6시까지 방영된다.

이 가운데 DJ이자 방송인 붐의 이름 굴욕이 화제다.

과거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G4와 친구들’특집편에는 허경환의 단짝 김민준, 정범균의 단짝 붐, 김원효의 단짝 김준현, 최효종의 단짝 양상국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당시 방송에서 붐은 “어르신들이 내 이름을 밤, 범, 봄이라고 부르시는데 그중에 최고는 괌이었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MC 유재석은 “박명수도 엄용수라는 소리를 들은 적이 있다”고 폭로했고, 박미선은 “남편 이봉원을 이봉걸로 부르는 사람도 있다”고 맞받아 쳤다.

한편 붐은 현재 라디오 '붐붐파워' DJ로 활약 뿐만 아니라, 다양한 방송에 출연 해 예능감을 뽐내고 있다.

서문영 기자  issue@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