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이이경, 파격적인 연기 때문에 가출 "아버지 세대가 받아들이기 어려웠을 것"
  • 서문영 기자
  • 승인 2018.04.17 18:27
  • 입력 2018.04.17 18:27
  • 댓글 0
   
▲ (사진=다음 영화 사진자료)
이이경의 과거 파격적인 연기 때문에 가출을 했던 사연이 새삼 화제다.

이이경은 이송희일 감독의 영화 '백야'에서 퀵서비스 배달을 하며 하루하루 살아가는 태준 역을 맡아 첫 주연 작부터 수위 높은 연기를 선보였다.

이후 이이경은 과거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저 자신은 마음을 먹고 한 건데 주위 시선이 많이 신경 쓰이던 건 사실이다. 인터넷에 어떤 얘기가 올라오든 상관없다. 그런데 친구나 가족이 색안경을 끼고 보면 너무 힘들더라"고 고충을 틀어놨다.

이어 이이경은 아버지가 "그렇게 네 마음대로 살 거면 집 나가서 살아라"고 혼쭐을 내 결국 집을 나올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백야'는 아버지 세대에서는 상상도 못할 남자와의 러브신이 있다 보니 너무 큰 산이었다. 그 큰 산을 넘고 나니까 좀 너그러워지셨다"고 밝혔다.

한편 이이경은 다양한 영화, 드라마, 예능에서 활약 중이다.

서문영 기자  issue@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