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댓글에 대한 속마음 고백 "나라 팔아 먹은 애처럼..." 사연의 내막
  • 나혜란 기자
  • 승인 2018.05.13 09:16
  • 입력 2018.05.13 09:16
  • 댓글 0
   
▲ (사진=방송화면 캡쳐)
'전지적 참견 시점'이 결방한 가운데 이 프로그램에 출연한 이영자의 고백이 화제다.

13일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전지적 참견 시점'이 올랐다. 이와 관련해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 중인 이영자의 고백이 주목 받고 있다.

이영자는 과거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해 "댓글을 보면 화가 난다"고 말을 꺼내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당시 이영자는 "사실 지금은 많이 바뀌었다. 하지만 한 때는 정치인이나 나라를 팔아먹은 애처럼 욕을 정말 많이 먹었다. 그래서 짜증이 났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상처를 많이 받는 스타일이라서 댓글을 잘 안 본다. 그런데 세상과 대면하고 싶은 생각에 몇 년 전 댓글을 봤는데 어떤 분이 팔이 깍두기 같다느니 머리가 어떻다느니, 몸 부위 별로 거론을 하고 있더라. 상처를 정말 많이 받았다"라고 고백해 청취자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또한 이영자는 "(댓글에) 무심해지지 못하는 성격이다. 말이라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 못난 사람도 예쁘다고 계속 말해주면 예뻐진다"고 덧붙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이영자가 출연 중인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제작진은 문제 장면을 사용해 물의를 빚었으며, 이영자 역시 충격을 받아 녹화에 불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혜란 기자  issue@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혜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