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호남권
해남군 수산물위판장, '해남 낙지' 유통거점 자리매김
  • 정찬남 기자
  • 승인 2018.05.15 18:03
  • 입력 2018.05.15 18:03
  • 댓글 0
개장 40일만에 '3억7500만원 위판'

[해남=정찬남 기자] 지난 4월5일 개장한 전남 해남군 수산물 위판장이 지역 수산물 유통의 거점으로 자리 잡고 있다.

해남군 수산물 위판장은 이달 13일까지 3억8100여만원의 위판 실적을 올리며, 해남산 낙지를 비롯해 쭈구미, 문어, 갑오징어, 돌게 등 지역에서 생산되는 각종 수산물을 경매했다.

특히 해남산 낙지는 지금까지 9만5606마리, 3억7500여만원의 위판 실적을 기록, 송지와 북평, 북일 등 땅끝 일원은 물론 황산, 화산 등 해남 전역의 낙지가 집하되면서 거래량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

해남산 낙지는 상품 한 마리 평균 8716원, 최고가는 1만원을 넘게 받는 등 높은 가격을 형성, 어민들의 소득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위판은 중매인을 통해 해남군수협에서 실시, 일반인과 대도시 등에 판매하고 있으며 안정적 판로가 확보된다면 연간 40여억원의 위판실적을 올릴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해남산 낙지는 연간 200여톤이 생산되고 있지만 그동안 개인 집하를 통해 판매돼 제값을 받지 못하거나 타지 산(産)이 해남산(産)으로 둔갑하는 등 유통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위판장의 운영으로 안정적 판매가 가능해져 어가의 수익창출과 함께 서남해 최고 품질을 자랑하는 해남 낙지의 명성회복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군은 올해 신규로 낙지자원 조성 지원 사업을 실시, 9000만원을 투입해 지역내 3곳에 낙지 산란장을 조성한다. 

낙지자원 조성은 산란 전 어미 낙지를 자연 상태로 방사해 낙지 생산량을 늘리고, 서식공간을 조성하는 방식으로 5~6월 중 화산 중정, 북평 와룡·오산 등 3개 어촌계에 어미낙지 3000미를 방류한다.

어미낙지 1마리 당 평균 100개 정도의 산란량을 가지고 있어 감소하고 있는 낙지 생산량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어가 수익의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낙지 자원의 조성과 유통체계 개선 등으로 해남 낙지의 경쟁력 강화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며 “더불어 낙지를 비롯한 지역 수산물 브랜드화를 통해 2022년까지 해남 수산물 생산액 7000억원을 달성해 나가겠다”고 전망을 밝혔다.

정찬남 기자  jcrso@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