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인터넷 이슈
'핫이슈' 남북고위급회담 무산 논란, 평화분위기 행보는... "북한의 의도는?"
  • 나혜란 기자
  • 승인 2018.05.16 08:31
  • 입력 2018.05.16 08:31
  • 댓글 0
   
▲ (사진=방송화면 캡쳐)
남북고위급회담이 갑자기 무산돼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6일 다수의 매체는 이날 오전에 예정된 남북고위급회담의 무기한 연기 소식을 전했다. 북한은 이날 오전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명의의 통지문을 보내 남북고위급회담의 연기를 통보했다.

북한은 이번 남북고위급회담의 연기 이유에 대해 한국과 미국의 공군 합동 훈련이라고 언급했다. 이번 훈련에는 대한민국과 미국 공군의 전략 자산들이 대거 참여해 북한이 이에 불만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북한을 탈출해 대한민국에 온 일부 탈북 인사들의 행보 때문이라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 사실 북한 최고지도자인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주한미군과 한미연합훈련을 이해한다는 입장을 밝혔기 때문이다.

일부 탈북 인사들은 남북정상회담의 의미를 평가절하하거나 남북정상회담 이후 대북전단을 살포하려하는 등 북한 정권을 자극하는 행보를 보였다. 여기에 한 달 앞으로 다가온 미북정상회담에서 주도권을 잡으려는 북한의 외교전술이라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

여창용 사회문화평론가는 "북한은 그동안 긴장이 극에 달한 상황에서도 대화를 제기하거나, 평화 분위기가 오른 상황에서도 제동을 거는 행보를 보여왔다. 이번 남북고위급회담의 연기 역시 적당한 긴장감을 유지하려는 북한의 외교전술로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미국 국방부의 롭 매닝 대변인은 15일(현지시간) 이번 한국과 미국의 훈련에 대해 "이 같은 방어적 훈련은 군사태세 기반을 유지하기 위한 한미 연합의 통상적이고 연례적인 훈련 프로그램의 일부"라고 설명했다.

나혜란 기자  issue@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혜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