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방
北 '핵실험장 폐기' 취재 밀당?
  • 이대우 기자
  • 승인 2018.05.23 17:58
  • 입력 2018.05.23 17:58
  • 댓글 0
韓취재단, 정부수송기로 원산행

[시민일보=이대우 기자]한국 공동취재단이 23일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행사 취재를 위해 북한으로 향했다. 이는 전날까지 한국 공동취재단 명단 수령을 거부하던 북한이 이날 오전 명단을 접수하면서다.

방송사와 통신사 기자 8명으로 구성된 공동취재단은 이날 낮 12시30분께 성남공항에서 'VCN-235' 기종 정부 수송기에 탑승해 원산으로 향했다.

이 수송기에는 취재진 8명을 포함해 현역 공군 소속의 조종사 2명, 정비사 4명 등 총 14명이 탑승했다.

공동취재단의 한 기자는 수송기 탑승 전 "한반도 비핵화의 첫걸음에 대한민국 취재단 대표로서 가는 것이기 때문에 현장의 모든 상황을 정확하고 빠짐없이 빠르게 전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원산에 도착한 공동취재단은 장비 점검 등 준비 절차를 밟은 뒤 당일 또는 24일에 특별전용열차를 통해 풍계리로 이동할 전망이다.

풍계리 이동시점과 관련해 중국 CCTV는 이날 오전 원산 현지 보도에서 "이후 일정이 공지되지는 않았지만, 북부 산악지역의 날씨 등을 고려해 오늘(23일) 오후께 출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을 제외한 미국과 영국, 러시아, 중국 등 4개국 외신기자단은 전날 베이징에서 고려항공 전세기를 통해 원산으로 먼저 들어갔다.

북한은 지난 12일 외무성 공보를 통해 23∼25일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의식을 진행한다며 남측과 미국, 영국, 중국, 러시아 언론에 취재를 허용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대우 기자  nice@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