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국회
김문수-안철수, ‘단일화 무산’엔  네탓 공방하면서도  박원순 비판엔 한 목소리로 협공김, “부채 7억 박, 담보 없이 시금고 2억 특혜대출”...안 “실업률-폐업률 서울만 아주 높아"
  • 이영란 기자
  • 승인 2018.06.11 12:52
  • 입력 2018.06.11 12:52
  • 댓글 0
   
[시민일보=이영란 기자] 서울시장 야권후보 단일화 무산과 관련, '네탓' 공방을 벌이고 있는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와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가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대해서는 여전히 협공을 유지하는 모습을 보였다.     

안 후보는 11일 서울 강서구 가양역에서 출근길 거리 유세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를 당선시키러 나온 것 아니냐"며  "야권 시민들의 마음을 배신하는 행위"라고 자신의 자진사퇴 요구를 일축한 김 후보를 비판했다.   

특히 "김 후보는 서울시장 보다는 (지방선거 후) 정계개편에 더 관심이 있고 (변화의 국면에서) 주도권을 잡으려 하고 있다"고 날을 세운 안 후보는 같은 날 기자회견에서는 "1000만 시민의 여망인 야권 후보단일화의 훼방꾼"이라고 홍준표 한국당 대표를 비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어떻게 하면 박원순의 지난 7년을 심판하고 4년이 더 연장되는 것을 막을 수 있는지만 생각한다. 제 목표는 서울시장 당선 뿐"이라며 "안철수를 찍으면 안철수가 (서울시장이) 된다.서울수복, 서울개벽을 안철수가 해 낼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김 문수 후보는 이날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에서 “손바닥이 마주쳐야 하는데 안철수 후보는 무조건 저보고 양보하라. 저 찍으면 박원순 된다, 이런 식으로 이야기를 계속(한다)”면서 “서울시장 후보는 지방선거의 가장 중요한 선거인데 상대보고 계속 양보하라는 자체는 정치 도의상 옳지 않고 앞으로도 그런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박원순 시장을 7년 전에 만들어낸 분이 안철수 후보 아니냐”며 “박원순의 산모, 산파가 바로 안철수”라고 비판했다.

하지만 김 후보와 안 후보 모두 박원순 후보에 대해선 한 목소리로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김 후보는 “재산이 없는데 어떻게 재산세를 냈느냐 제가 문제를 제기했는데 박 (원순)후보는 답을 안 한다”며 박후보의 재산과 대출특혜 의혹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며 박 후보의 각 가정에 전달되는 선거 공보 첫 페이지에 본인이 재산세를 냈다고 돼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김 후보는 “박원순 후보의 부채가 7억이 넘는데 서울시 금고인 우리은행, 금고가 될 신한은행으로부터 2억 이상을 받았다"면서 "담보도 없고 부채가 많은 사람이 어떻게 받았느냐. 서울시 금고이기 때문에 시장에게 특혜대출을 해준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김 후보는 "서울시의 경쟁력이 박원순 후보의 재임 7년간 10위에서 38위로 급락했다”며 “박원순 후보의 임기 동안 청년 일자리 20만개가 증발했다. 2018년도 1분기 서울시 실업률은 5.1%로 전국 평균 4.3%를 훨씬 상회하는 전국 꼴찌를 기록했다. 2010년도 전국 1위였던 서울시 청렴도도 꼴찌로 떨어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정이 이런데, 박원순 후보는 선거가 끝나면 곧바로 평양에 가겠다고 한다"며 "서울시 살림을 챙기는 것보다는 전시성 행보에만 꽂혀있다는 증거”라고 비판했다.

안 후보도 박 후보의 7년 시정을 날카롭게 비판했다.

실제 그는 전날 언론 인터뷰에서 “7년이 지난 지금 와서 보니, 서울이 변화해야 할 중요한 시기에 변화하지 못했다”며 “7년 동안 한 게 없다”고 우회적으로  박 후보의 무능을 지적하는 가 하면 최근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는 "민주당 박원순 후보는 서울시는 잘했는데 경기도가 못해서 경기도 미세먼지가 넘어왔다고 계속 남 탓만 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서울시장 후보자 토론방송에서도  "50억원 실수에 그치지 않고 효과가 없는데도 두번에 걸쳐 100억원을 더 날린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150억원 예산만 날린 정책"이라고 박 후보의 미세먼지 저감 정책을 비판했다. 

특히 안 후보는 박 후보의 최대 실책으로 '일자리 문제'를 지목하면서 "1분기 실업률은 서울이 전국에서 최악이고, 자영업 폐업률도 서울만 아주 높다"고 박원순 후보의 지난 7년 서울 시정을 혹평했다.  

이영란 기자  joy@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