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특검, 드루킹 사무실 현장조사
  • 이대우 기자
  • 승인 2018.07.11 17:01
  • 입력 2018.07.11 17:01
  • 댓글 0
휴대폰 21대 · 유심칩등 확보

[시민일보=이대우 기자]'드루킹' 특검팀이 포털 댓글조작 장소로 지목된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 현장을 경제적공진화모임(이하 경공모) 회원들이 경찰 압수수색 후 정리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11일 사정 당국에 따르면 특검팀은 전날인 지난 10일 출판사 건물주 A씨를 참고인으로 조사해 "경공모 회원으로 추정되는 여러 명이 얼마 전 출판사 사무실을 청소·정리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경공모는 '드루킹' 김동원(49·구속)씨가 이끄는 모임으로 알려져있다.

참고인 조사에서 A씨는 특검에 "최근 출판사 측 김모씨로부터 '1층 쓰레기를 치워달라'는 전화도 받았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은 A씨에게 전화를 건 사람이 느릅나무 회계담당자이자 경공모 '금고지기' 역할을 한 '파로스' 김 모씨(49)가 아닌지 의심하고 있는 것으로도 전해졌다.

또한 특검은 전날 경공모 회원들이 '산채'라고 부르는 느릅나무 출판사를 대상으로 한 현장 조사에서 경공모 회원들이 쓴 것으로 추정되는 휴대전화 21대와 유심칩 등을 확보했다. 휴대전화 등은 출판사 1층 쓰레기더미에서 발견됐다.

출판사는 경찰이 지난 3월과 4월 두 차례에 걸쳐 압수수색한 곳이다. 쓰레기더미 속 휴대전화는 경찰이 압수수색을 한 뒤 출판사가 사실상 방치된 상태에서 경공모 회원들이 가져다 놓은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경찰의 첫 압수수색 이후에도 출판사 직원이 짐을 실어가거나 출판사에 좀도둑이 들어 라면과 양주 등을 훔쳐가는 등 현장 관리가 부실했던 게 아니냐는 논란이 일어난 바 있다.

이대우 기자  nice@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