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연예가소식
“강제 키스 거부 당하자 흉기까지 휘둘러?”... 이서원 피해자 논란 속 충격 상황 급부상
  • 서문영 기자
  • 승인 2018.07.12 20:31
  • 입력 2018.07.12 20:31
  • 댓글 0
   
▲ (사진 출처=이서원 / 팬클럽 사이트)
‘훈남 배우’ 이서원이 새롭게 주목 받고 있다.
 
12일 오전 배우 이서원이 성추행 논란 후 2달여 만에 첫 형사재판에 모습을 드러낸 가운데,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에 ‘이서원’이 등극하며 핫이슈로 급부상 중이다.
 
대중문화평론가 최성진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애서 “경찰에 따르면 이서원 성추행 사건은 동료 여배우에게 강제 키스를 거부 당하자 흉기로 위협한 흉악 범죄”라며 “이서원은 2015년 JTBC 드라마 <송곳>으로 데뷔 하기 전 다양한 공익광고 등에 출연한 기대주였기에 더욱 큰 충격을 안겼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이서원의 동료 여배우 성폭력 사건은 젊은 청춘 스타들의 모럴 해저드를 보여주는 단적인 사례”라며 “청소년들에게 악영향을 줄 수 있는 청춘 스타이기에 재발 방지를 위한 강력한 처벌이 요구된다”라고 주장해 눈길을 끌었다.

전라북도 군산 출신 이서원(李瑞元) 1997년 2월 17일에 태어났으며, 세종대학교 영화예술학를 졸업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서문영 기자  issue@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