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보비스를 통한 찾아가는 국가유공자의 보훈복지서비스
  • 시민일보
  • 승인 2018.08.08 15:32
  • 입력 2018.08.08 15:32
  • 댓글 0
서울남부보훈지청 복지팀 신지연
 
   
▲ 신지연

연일 계속되는 찜통 더위와 열대야로 인해 잠 못 들어 고생하는 사람들이 많다.

특히 6.25전쟁에 참전하신 국가유공자의 경우 대부분 85세 이상으로 고령, 퇴행성, 또는 만성질환 등으로 인한 거동불편으로 일상생활을 영위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요즘 같은 때에 무더위와 싸우며 주위 가족들께 적절한 수발을 받지 못하는 어려운 가구들이 많이 있다.

이에 국가보훈처에서는 2007년 1월부터 기존의 이동보훈팀과 노후복지기능을 합친 ‘찾아가는 이동보훈복지서비스’ 보비스를 그 해 8월에 출범시켜 올해 11주년을 맞이하였다.

‘보비스(Bohun Visiting Service)’는 국가유공자의 희생과 공헌에 대한 더 큰 사랑으로 보답이라는 의미로 노후복지 재가대상자에 대하여 따뜻한 복지서비스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서울남부보훈지청에서는 2명의 복지사와 40명의 보훈섬김이가 서울 강남, 서초, 구로 등 6개 구 관내지역에 거주하는 고령 저소득 참전국가유공자 370여 명의 가정을 방문해 가사, 간병 등 찾아가는 재가복지서비스를 비롯하여 요양시설을 통한 시설보호, 여가선용 활동 지원, 건강문화교실 등 다양한 노후복지 프로그램을 펴고 지원하고 있다.

특히 보훈섬김이를 통한 재가복지서비스는 독거·복합질환 참전유공자의 경우 주 3회, 그 이외는 주 1~2회 유공자 댁을 방문하여 세탁, 청소 등 가사 일은 물론 혈당·혈압 체크, 식사수발 등 개인 활동을 지원하는 간병서비스, 말벗, 외출 및 병원진료 동행 등 재가복지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어르신들의 안락한 노후생활을 영위하는데 한 부분을 담당하고 있다.

우리 서울남부보훈지청은 지난 해부터 ‘따뜻한 보훈’ 정책에 중점을 두고 보훈섬김이가 지원할 수 없는 사항이나 전문기관의 지원이 필요한 분들의 경우 보훈대상자분들이 거주하고 있는 지역의 사회복지시설이나 자원봉사단체, 기업체 등과 연계하여  “내 생애 최고의 여행”, “반찬지원 사업”, “복날 삼계탕 대접”, “계기별 위문 및 위안잔치” 등 지역사회 연계도 병행하여 추진하고 있다.

국가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을 최대한 끝까지 섬긴다는 보훈정책이다.

2000년대 이전의 보훈정책은 부족한 부분이 많았었지만 개선되고 개선되어 보훈가족들과 보훈섬김이 등 복지인력들에게도 긍지와 보람을 안겨주고 있다.

특히 보훈섬김이가 오는 날만 기다리신다는 어르신들의 진심어린 이야기들은 이동보훈복지서비스가 향후 더 확대되어야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그러나 국가유공자분들이 노후를 안전하고 편안하게 보낼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정부차원의 이동보훈복지서비스 이외에 국민적 공감대 형성과 각계각층의 도움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할 것이다.

보훈가족 한 분 한 분께 참사랑을 전해주는 보훈도우미는 행복한 섬김이다. 

아울러 홀로 살거나 복합질환으로 고생하시는 참전 국가유공자 등 보훈가족 중 이 제도를 몰라서 지원을 받지 못하는 소외된 복지대상자들을 발굴하여 혜택을 누리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지금도 이 폭염에 고생하시는 국가유공자분들의 노후를 건강하고 안락하게 따뜻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시민일보  siminilbo@siminilbo.co.kr

<*외부 필자의 원고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수도 있습니다.>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