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인터넷 이슈
'남성혐오' 워마드, 일베 거론하며 물타기 시도 연일 논란 "본질 흐려진 여성운동 자정 노력 필요"
  • 나혜란 기자
  • 승인 2018.08.09 07:35
  • 입력 2018.08.09 07:35
  • 댓글 1
   
▲ (사진=워마드 홈페이지 화면 캡쳐)
남성혐오 온라인커뮤니티 워마드가 연일 온라인을 뜨겁게 만들고 있다.

9일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워마드'가 올랐다. 지난 8일 경찰이 워마드 운영자에 대한 체포 영장 발부 소식을 다수 언론 매체들이 보도하면서 워마드에 대한 관심이 쏟아졌기 때문이다.

남성혐오 온라인커뮤니티 워마드는 그동안 다양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특히 가톨릭에서 신성시하는 성체를 훼손 모독한 것과 남자 어린이에 대한 납치 및 살해 예고는 충격을 야기했다.

여성계 일부 인사는 워마드는 페미니스트 운동의 새로운 패러다임이라고 평했다가 성체 훼손 사건이 발생하자 선을 긋기도 했다.

워마드를 비롯한 여성운동 인사들이 주장하는 것은 동일범죄 수사에 있어 남녀 차별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혜화역, 광화문 등지에서 진행된 시위에서는 "경찰도 한남충"이라는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경찰의 워마드 운영자에 대한 체포 영장 발부 소식에 스스로를 페미니스트라고 하는 남성혐오자들은 일베 등 여성혐오 커뮤니티를 거론하며 물타기를 시도하고 있다.

김경민 문화칼럼니스트는 "워마드 사태는 대한민국 여성 운동 일부에서 본질과 멀어졌음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할 수 있다. 이번 워마드 운영자에 대한 체포 영장 발부에 대해 일베를 거론하며 물타기를 하는 것보다 네거티브한 면을 스스로 정화하려는 노력도 필요하다"고 논평했다.

나혜란 기자  issue@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혜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미니멀리즘 2018-08-09 08:30:44

    식수 99에 폐수 1만 섞여도 그 물은 더이상 식수가 아니죠,
    자정작용없이 혐오와 폐륜을 저지르는 일부를 안고가니 그부분에 대해 지적하는데도
    단지 여자라서 박해한다고 편한대로 해석하는 자칭 페미니스트들은 정말 생각없어보여요.
    긴호흡으로 모두에게 공감받고 지지받고 커지려면   삭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