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국회
‘드루킹’ 특검, 김경수 재소환...한국-바른, 특검 기간연장에 한목소리김성태 "여론조작 60일 종결 납득못할 일"...김관영 "김지사 해명 궁색해" 
  • 이영란 기자
  • 승인 2018.08.09 11:45
  • 입력 2018.08.09 11:45
  • 댓글 0
   
[시민일보=이영란 기자]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해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공범관계로 보고 있는 김경수 경남 지사를 9일 재소환한 가운데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특검 기간 연장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오는 25일 60일 간의 수사기간이 끝나는 드루킹 특검은 문재인 대통령의 승인을 받아 1회에 한해 수사기간을 30일 연장할 수 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자리에서 “국민은 지금 드루킹 특검 수사가 아직 절반도 채 못 미쳤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8월 25일에 특검수사 60일을 마무리로 종결 짓는 것은 대한민국 국민 어느 누구도 납득하지 못할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드루킹 댓글 조작을 통한 여론 조작이 지난 대선에서 어떻게 마무리됐는지 국민은 알고 싶어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공범혐의를 전면 부인하는 김 지사를 겨냥, “(자신은) 해당이 없다고 발뺌만 할 게 아니라 특검이 진실을 밝히는 데 실질적인 협조를 하는 것이 더없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김관영 바른당 원내대표도 같은 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참석해 "특검 수사 기간이 촉박하다 해서 서둘러 수사종료해선 안된다"며 "필요하다면 수사기간 연장에 대해 진지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언론보도에 따르면 김 지사가 드루킹 일당으로부터 정책자료집을 받은 이유가 일반 국민들이 대선공약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궁금했고 국민이 이해하기 쉬운 표현을 참고하려 했다는 취지의 답변을 내놨다는 기사를 보고 기시감이 들어 간담이 서늘했다"며 "과거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 초반 박 대통령이 대국민 사과를 통해 최순실에게 연설문을 보내 일반국민들이 알기 쉽게 고쳐달라고 한 발언이 생각난다"고 지적했다.

이어 "선거 공약을 만드는 과정에서 여러 곳에서 자문을 받을 수는 있으나 오랜기간 교류를 통해 신뢰할 만한 관계에서만 가능하다"며 "드루킹 일당이 단순 지지자 모임 중 하나라는 김 지사의 그간 해명이 참으로 궁색해 보인다"고 비판했다. 

한편 김 지사는 지난 6일에 이어 피의자 신분으로 이날 특검에 두 번째로 출석하면서 “본질을 벗어난 조사가 더 이상 반복되지 않기를 바란다"며 "충실히 조사에 협조한 만큼 하루속히 경남도정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특검에도 정치특검이 아니라 진실특검이 돼주시기를 마지막으로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이영란 기자  joy@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