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국회
한국-바른 “ 정기국회-장관 청문회 일정 연기해야”
  • 이영란 기자
  • 승인 2018.09.12 10:55
  • 입력 2018.09.12 10:55
  • 댓글 0
   
[시민일보=이영란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한 목소리로 18일부터 20일까지 진행되는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정기국회 일정을 미뤄야 한다고 12일 요구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정부질문 일정이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 일정과 겹쳐 적어도 다음주 질의만이라도 일정 조정이 불가피하다"며 "19일로 예정된 장관 청문회도 일정을 변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은 물론 대통령도 (남북정상회담을) 당리당략에 활용하지 말라"며 "정기국회 일정에 가려 민족사적 대의가 빛을 발하지 못해도 안되고 정기국회가 흐지부지 사라져도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재옥 원내수석부대표도 "17~18일 경제분야 대정부질의가 있고 19일 산업통상부-교육부-국방부-노동부 장관을 비롯한 헌법재판소장 등 5명 후보자에 이어 20일 여가부 장관 청문회가 예정돼 있다"며 "정상회담 기간 중 청문회 내용 자체가 국민들에게 제대로 알려질 것인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남북정상회담 기간 중 대정부질의와 청문회 일정조정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라며 "이런 입장을 갖고 국회일정에 대해 교섭단체간 협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같은 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남북정상회담 의제와 관련 없는 내용으로 정국이 혼란하게 되기보다 국회가 본모습을 보여야 한다”면서 “국회 일정 때문에 남북 정상회담 일정이 영향을 받지 않게 하기 위해 (국회일정 재논의를) 민주당과 한국당에 제안한다”고 밝혔다.

특히 "대통령을 비롯한 많은 정부 측 인사들이 국내를 떠나게 될 상황에서 총리가 국회에 출석해 대정부 질문에 임하는 것도 적절치 않다"며 "다행히 국정감사 전인 10월 첫 주에 추가로 의사일정을 진행할 시간적 여유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영란 기자  joy@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