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연예가소식
"연기자 배역 유리천장 만들 수 있는 이분법적 피아구분" 적 아니면 동지 무슨 사연이길래?
  • 서문영 기자
  • 승인 2018.09.12 21:38
  • 입력 2018.09.12 21:38
  • 댓글 0
   
▲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모 배우가 뜨거운 관심을 받고있다.

12일 모 배우에게 세간의 시선이 모아진 가운데, 그녀를 항해 누리꾼들의 다양한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

이는 모 배우가 과거 여성주의 세력과 설전을 벌인 모 배우와 친분이 있다며, 그녀가 알맞지 않은 배역을 맡았다며 비난하는 목소리가 커지면서 이에 대한 우려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누리꾼들은 과거 극단적 반(反) 공산주의 매카시즘이 20세기를 휩쓸었다면, 21세기는 여성주의에 의한 광풍이 불고있다는 반응을 드러내고 있다.

이분법적인 잣대로 예술계를 판단하는 것은 자칫 연기자의 배역의 한계를 설정해 유리천장이 형성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 또한 나오고 있다.

누리꾼들은 이를 두고 '新 연좌제'라며 적 아니면 동지인 상황이 여성주의와 무슨 상관이 있느냐는 메시지를 드러내고 있다.

한편 누리꾼들은 모 배우에게 다양한 목소리를 보내고 있다.

서문영 기자  issue@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