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가을철 주택화재 예방요령
  • 시민일보
  • 승인 2018.10.07 12:13
  • 입력 2018.10.07 12:13
  • 댓글 0
전남 강진소방서 장흥119안전센터 한충현 
   


길고 길었던 여름이 지나가고 제법 서늘한 날씨에 주변에 너도나도 긴팔을 입고, 이제는 혹한이 찾아온다는 소식에 일찌감치 겨울패딩을 사는 사람들도 흔치 않게 보인다. 밤 또한 난방을 트는 사람도 적지 않은데, 이러한 가을철에는 작은 불씨도 쉽게 번지고 큰 화재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화재 예방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화재는 평소에 작은 관심만 가져도 얼마든지 예방이 가능하다. 누구나 화재예방에 대한 중요성은 알고 있지만 행동으로 실천하지 못해 예기치 못한 화재가 큰 피해로 이어지고 있다.

특히, 홀몸노인이라든가 장애인이 거주하고 있는 주택에 있어서 화재가 발생하면 재산피해 뿐만 아니라 심각한 인명피해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부적절한 전기, 가스시설 등의 화재요인을 사전에 제거하고, 거주자에 대한 소방교육을 강화함으로써 화재발생을 사전에 봉쇄해야 할 것이다.

주택화재에 있어서 다음과 같이 안전수칙을 지키면 화재를 예방할 수 있다.

첫째, 전열기기는 콘센트 용량에 맞춰 꽂고, 한 개의 콘센트에 여러 가지 전열 기구를 꽂아 사용하지 않는다.

둘째, 콘센트 주변 먼지청소를 통해 청결을 유지하고, 오래된 전기배선은 빨리 교체한다.

셋째, 외출 시 모든 화기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장기간 외출 시에는 사용하지 않는 기기의 코드를 뽑는 습관이 필요하다.

화재가 발생할 때는 발화가 시작된 직후의 초기 진화가 매우 중요한데 시간이 갈수록 그 화력을 제압하는 것은 여간 쉬운 일이 아니다. 특히, 소방서가 원거리에 있거나 소방차 진입이 곤란한 지역에 위치한 취약대상은 무엇보다도 초기대응이 중요하다 할 것인데 그 초기대응 도구 중에서 첫 번째로 꼽는 것이 소화기이다.

화재 초기에는 소화기 1대로도 신속하게 불을 진압할 수 있기 때문에 소화기를 잘 보이는 곳에 비치한 후 사용법을 익혀 둔다면 위급한 상황에서 소화기를 이용해 초기에 화재를 진압하고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 또한 단독경보형 감지기를 화기를 주로 취급하는 구역에 설치함으로써 초기에 화재를 발생할 수 있도록 한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서 선행돼야 할 것은‘설마’하는 안일한 생각을 버려야 한다는 것이다. 안전의식을 전환해 자기 스스로 화재예방에 최선을 다해야만 불행을 막을 수 있다.

시민일보  siminilbo@siminilbo.co.kr

<*외부 필자의 원고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수도 있습니다.>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