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SK 김성현 손가락 욕, “솜방망이 처벌은 KBO 무용론의 단적인 사례?” 비난 급부상

서문영 / 기사승인 : 2018-10-29 13:21: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 출처=KBO 장윤호 사무총장 / 방송 화면
SK 와이번스 김성현 선수의 손가락 욕이 핫이슈로 급부상 중이다.

지난 28일 펼쳐진 PO 2차전 경기에서 SK 와이번스 김성현 선수의 손가락 욕 관련 논란이 확산된 가운데 KBO의 경고 조치에 대한 야구 팬들의 비난이 증폭되고 있다.

이날 스포츠평론가 여창용은 “이번 SK 김성현 선수의 손가락 욕에 대한 KBO의 솜방망이 처벌은 KBO 무용론의 단적인 사례”라며 “프리미어리그 아스널의 잭 윌셔는 손가락 욕으로 인해 2경기 출장 금지를 당했고, 2018 러시아월드컵 유럽 예선 도중 잉글랜드 대표팀의 델레 알리는 손가락 욕으로 인한 1경기 출장 금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올해 KBO는 무리한 FA제 추진, 선수 최저임금제 불발, 공인구 대처 미흡, 전임감독제 의견 충돌 등의 잇따른 업무 미숙으로 인해 야구 팬들의 불신을 스스로 자초한 상황”이라며 “KBO의 실무 책임자인 장윤호 사무총장은 최근 KBS 뉴스에 출연해 넥센 히어로즈에 대한 법적소송 발언으로 구단들의 신뢰마저 잃게 만든 장본인으로 손꼽힌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손가락 욕에 경고? 이러니 KBO 무용론이 나오는거다”(foll****), "전국민이 보는 앞에서 욕했는데 겨우 경고?"(soda****), "이걸 퇴장 안시키네 역시 개크보 수준“(spec****) 등의 댓글을 쏟아내는 중이다.

현재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에 ‘김성현’이 등극하며 세간의 관심을 대변하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