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국회
청와대 국정감사, 임종석-장하성-조국 도마 위
  • 이영란 기자
  • 승인 2018.11.06 11:36
  • 입력 2018.11.06 11:36
  • 댓글 0
   
윤재옥 “청와대 주도 국정운영 난맥상 시시비비 가린다”
김관영 “인사가 만사인데 ‘캠코더인사’로 공공기관 채워”

 
[시민일보=이영란 기자] 청와대 국정감사 격인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가 열린 6일 운영위 소속 야권 의원들이 청와대 임종석 비서실장과 장하성 정책실장, 조국 민정수석을 도마 위에 올려놓고 포문을 여는 모습이다.   

윤재옥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든 국정운영을 청와대가 주도한다”며 “때문에 지금 나타나는 각종 국정운영의 난맥상을 철저하게 시시비비를 가리겠다”고 밝혔다.

임 실장 경우,  앞서 국정원장을 포함한 주요각료를 대동하고 비무장지대(DMZ) 남북 공동유해발굴을 위한 지뢰제거 작업 현장에 방문했다가 비판의 대상이 됐다.  청와대가 내각 위에 군림하는 모습을 보여준 대표적인 사건이라는 것이다.

DMZ 방문 영상 유출에 대해서도 법 위반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실제 국방보안업무 훈령에는 ‘경계 상태를 노출시키는 사항’ 등을 촬영 금지 대상으로 지정하고 있다.

 송희경 한국당 의원은 “군사기밀을 유출했다”며 “이는 군사보안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김관영 바른미래 원내대표는 “인사가 만사인데, 캠코더 인사로 공공기관을 채우고 있다”며 “청와대가 모든 것을 장악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특히 임 실장을 겨냥해 “청와대가 1722명의 공공기관 임원을 임명하는 과정에서 모든 인사가 해당 공공기관에 적합한 인물이라고 100% 자신 할 수 있느냐”, “이들이 적합하다고 결정한 청와대의 인사기준은 무엇인가” 등 질문을 준비했다.

바른당은 장 실장은 경제지표 악화의 주 원인이라고 몰아세웠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소득주도성장론과 관련 장 실장의 인식이 국민과 지나치게 동떨어졌다”며 “장 실장은 하루 빨리 교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삼화 의원도 “두 달 짜리 알바자리들이 공공기관에서 정말 자체적인 필요업무를 위해 계획했다고 생각하느냐”, “2달짜리 공공기관 알바자리 창출이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 이 두 기조 중 어디에 해당하느냐” 등의 질문을 준비했다.

불출석하겠다는 뜻을 알린 조 수석도 도마에 올랐다. 

윤재옥 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조 수석은 여러가지 인사의 부실검증 문제에 있어 논란의 중심에 있는 분”이라며 “본인이 퍼스트 펭귄(위험한 상황에서 먼저 도전)이 되겠다고 했는데, 국회 출석도 퍼스트 펭귄이 돼 달라”고 꼬집었다.

이날 국정감사에는 임 실장과 장 실장을 포함해 한병도 정무수석ㆍ조현옥 인사수석ㆍ정태호 일자리 수석ㆍ윤종원 경제수석ㆍ김수현 사회수석 등 대통령 비서실에서만 13명 중 12명이 참석했다. 

이영란 기자  joy@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