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신뢰할 수 있는 정치문화는 국민이 만드는 것
인천 서구선거관리위원회 정희윤
   
▲ 인천 서구선관위 정희윤

오늘날 ‘대한민국의 정치’하면 불법 정치자금 수수, 정치공방 등 부정적인 이미지의 단어들이 떠오르다보니 국민들의 정치에 대한 무관심과 불신은 점점 심해져가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국민들이 정치에 대해 무관심해질수록 정치인들이 더 이상 국민을 주인으로 생각하지 않게 될 수도 있다는 사실을 간과하고 있는 것 같다. 주인이 지켜볼 때와 안 지켜볼 때 고용인의 업무태도는 다를 수밖에 없다.

마찬가지로 국민들이 정치에 관심을 가져야 정치인들이 국민들의 시선을 신경 쓰고 일하게 될 것이다. 그렇다면 정치인들이 국민들을 주인으로 생각하며 일할 수 있도록 만드는 제도에 어떤 것들이 있을까? 먼저 투표제도가 있다.

국민들이 특정 정당의 공천을 받은 후보자나 지연․학연에 의한 후보자를 무조건 지지하지 않고 후보자 개인의 자질을 보고 지지하거나 국민들의 기대에 못 미칠 경우 투표를 통해 책임을 묻는다는 것을 정치인들이 항상 의식하게 한다면 특정정당의 공천을 받기위해 노력하기보다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둘째, 다수의 국민이 정치자금을 후원하는 방법이 있다. 정치에 무관심한 국민들이 정치자금을 후원하는 것이 어불성설일수도 있겠지만 최근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가 여야 정치인들에게 불법후원금을 건네고 입법로비를 한 정황들이 드러났다는 보도를 보면 알 수 있듯이 정치인들이 소수의 고액 후원금을 받게 된다면 소수의 이익을 대변하기 위해 정치인들의 권력을 사용할 것이 자명하다.

그러므로 다수의 국민들의 후원을 통해 정치인들의 권력을 견제할 필요가 있다. 정치후원금은 정치후원금센터에 접속해 신용카드, 실시간  계좌이체, 휴대폰 요금결제, 간편 결제 그리고 신용카드 포인트를 이용하여 기부할 수 있다.

또 연말정산 세액 공제 혜택도 받을 수 있는데 10만원까지 전액 세액공제, 10만원 초과 시 정해진 기준에 따라 세액을 공제받을 수 있다. 이처럼 국민들이 정치에 참여할 수 있는 방법들을 잘 활용해 대한민국의 주인은 국민이라는 권리를 되찾고 모두가 신뢰하는 정치문화, 아름다운 대한민국이 만들어지기를 기대해본다. 

정희윤  siminilbo@siminilbo.co.kr

<*외부 필자의 원고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수도 있습니다.>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윤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