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당/국회
‘광폭행보’ 김무성, 전대출마 굳혔나?최경환‧홍문종 등 만나 '통합' 강조 
  • 이영란 기자
  • 승인 2018.12.05 10:01
  • 입력 2018.12.05 10:01
  • 댓글 0
   
[시민일보=이영란 기자] 자유한국당 복당파 좌장 격인 김무성 의원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도 최근 당내 친박계 주요 인사들과 잇따라 접촉하는 등 ‘광폭행보’에 나선 모습을 두고 전당대회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다. 

한국당 관계자는 5일 “김 의원이 최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상향식 공천을 한번 더 해보고 싶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는 보도가 있었다”며 “이는 당권 도전을 통해 사실상 정치 일정을 이어가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표현한 것과 다르지 않다"고 밝혔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2016년 한국당의 전신 새누리당 대표 시절 20대 총선을 앞두고 '상향식 공천'을 도입했지만 결국 실패로 끝난 데 대해 그동안 언론 등을 통해 아쉬움을 토로해왔다. 

김 의원은 지난달 28일 구속 수감 중인 최경환 의원 면회를 다녀온데 이어 다음날인 29일에는 복당파 권성동 의원과 함께 홍문종‧ 의원 등을 만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자리에서 김 의원이 '박근혜‧이명박 전 대통령 불구속재판 촉구결의안'을 발의하는 문제를 거론했지만 홍문종 의원이 탄핵에 대한 입장표명을 요구하는 등 구체적인 합의점을 찾지는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당 관계자는 "구속된 대통령들을 고리로 당내 계파갈등을 희석시키고 보수통합을 도모하겠다는 김 의원의 구상이 크게 환영받는 것 같지는 않다"고 평가했다.

그는 “김 의원은 지난해 한국당 의원들이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불구속 수사를 촉구할 당시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않았다”며 “그런데 이제 와서 전당대회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불구속수사를 촉구하자고 하니까 진정성이 의심받게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실제 정갑윤, 유기준, 최경환, 유재중 등 친박계 의원 16명이 지난해 9월 2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영장 청구가 부당하다며 불구속 수사 전환을 주장할 당시 김 의원은 참여하지 않았다.

한편 지난 6월 20일 한국당을 탈당한 서청원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를 통해 "탄핵에 찬성하고 탈당했던 사람들이 한 마디 사과와 반성도 없이 슬그머니 복당하더니, 이제 와서 정치적 입지를 위해 석방 결의안을 내겠다고 한다"며 "후안무치한 일"이라고 직격했다. 

이영란 기자  joy@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