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인서울
서울시 '용도지구' 56년 만에 재정비
  • 전용혁 기자
  • 승인 2018.12.06 18:24
  • 입력 2018.12.06 18:24
  • 댓글 0
규제중복지역 4곳 43% 폐지
서울시, 결정안 공고··· 내년 4월 최종 고시
미관지구→경관지구 '통폐합'도 추진키로


[시민일보=전용혁 기자] 서울시가 건축물을 지을 때 용도, 건폐율, 용적률, 높이 등에 대한 토지이용규제인 ‘용도지구’ 재정비를 추진한다. 

지정 당시의 목표를 달성해 규제의 실효성이 사라졌거나 타 법령과 유사ㆍ중복되는 용도지구를 통ㆍ폐합해 불합리한 토지이용 규제를 없애고 시민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목표다.

이번 용도지구 재정비는 복잡하고 세분화된 용도지구 체계를 통·폐합하는 내용을 골자로 개정된 '국토계획법'(2017년 4월18일 개정ㆍ2018년 4월19일 시행)에 따른 것이다. 

우선적으로 그동안 중복규제를 받아 온 ‘김포공항주변 고도지구’, 현 시점에서 지정 취지가 약해진 ‘시계경관지구’ 등 4개 용도지구에 대해 폐지를 추진한다. 서울시 전체 용도지구 면적의 43%(86.8㎢)를 차지한다.

그동안 용도지구를 간헐적으로 신설ㆍ폐지한 경우는 있었지만, 용도지구에 대한 대대적인 재정비는 1962년 제도가 정착된 이후 56년 만이다. 현재 서울시 전체 용도지구는 507곳, 약 198.3㎢이다.

시는 이같은 내용의 ‘도시관리계획(용도지구) 변경 결정안’에 대해 6일부터 14일간 주민열람 공고 및 관계부서 의견조회를 실시한다. 

이후 시의회 의견 청취,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ㆍ의결 등을 거쳐 2019년 4월 최종 고시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우선폐지를 추진하는 4개 용도지구는 ▲김포공항주변 고도지구(80.2㎢) ▲특정용도제한지구(5.7㎢) ▲시계경관지구(0.7㎢) ▲방재지구(0.2㎢)다. 

김포공항주변 고도지구는 공항시설 보호와 비행기 이착륙시 안전을 위해 지난 1977년 4월 당시 서울지방항공청의 요청으로 최초 지정됐다. 

지정면적은 80,2㎢로 서울시 고도지구 전체 면적의 89.47%다. 

현재 타 법령(공항시설법)이 규제한 높이를 준용해 운영되고 있어 중복규제로 용도지구 폐지를 추진한다. 

특정용도제한지구(학교)는 학교의 교육환경 보호 유지를 위해 환경저해시설이나 기피시설 같은 특정시설의 입지를 제한하기 위해 육사 주변(1972년 8월)과 서울대 주변(1970년 3월) 2개 지구(5.7㎢)에 지정됐다. 

50여년이라는 시간이 지나면서 개발 등 도시 여건이 변화했지만 서울시내 56개 대학 중 두곳에만 특정용도제한지구가 지정돼 타 대학교 주변지역과의 형평성 문제가 대두돼왔다. 

또 '교육환경법'이 정한 ‘교육환경보호구역’과도 유사한 중복규제다. 

시계경관지구는 도시의 무질서한 확산을 막고 시 외곽지역의 양호한 주거환경 보호를 위해 지난 1977년 서울-경기 접경지역 3개 지구(양천구 신월동 일대ㆍ금천구 시흥동 일대ㆍ송파구 장지동 일대) 총 0.7㎢가 지정됐다. 

시는 최근 서울-경기 인접도시 간 연계 필요성이 커지면서 당초 시계경관지구 지정 취지가 약해졌고, 건축행위 제한의 경우 별도의 도시관리계획(자연녹지지역 등)으로도 가능한 만큼 폐지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방재지구는 풍수해 등 재해예방에 방해가 되는 건축물을 제한하기 위한 취지로 상습침수구역 5개소(노원구 월계동ㆍ성동구 용답동ㆍ구로구 개봉본동), 0.2㎢가 지정됐다. 

다만, 일부 지역은 정비사업을 통해 당초 지정 목적인 침수방지를 달성했지만 2곳은 정비사업 구역을 해제해 방재지구 지정의 실효성이 사라진 상태다. 

시는 '자연재해대책법'에 근거해 시 전역의 침수피해 예방을 위해 ‘풍수해 저감 종합계획’도 수립,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를 지정ㆍ운영 중이다.

시는 이번 4개 용도지구 폐지에 이어서 2019년도에는 미관지구를 폐지하고 경관지구로 통합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추진, 토지이용 간소화와 주민불편 최소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시 도시계획국장은 “이번 용도지구 재정비는 시대적ㆍ공간적 도시여건 변화에 따라 반드시 추진했어야 할 도시계획적 과제 중 하나였다”며 “그동안 다소 경직된 제도로 운영돼 온 용도지구를 현 상황에 맞게 전반적으로 정비해 도시계획 차원의 공익을 지키면서도 시민들의 토지이용 규제를 최소화하는 합리적인 도시관리정책을 운영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전용혁 기자  dra@siminilbo.co.kr

<저작권자 © 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용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HOT 연예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